2022 대통령 선거
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카메라고발
다시보는 부끄러운 김해 현장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1990명 확진, 사흘째 고공행진…비수도권 788명, 또 '최다'
상태바
1990명 확진, 사흘째 고공행진…비수도권 788명, 또 '최다'
  • 미디어부
  • 승인 2021.08.13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감염 1913명, 해외유입 77명…비수도권 비중 41.2%
12일 오후 서울 송파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채취된 검체를 정리하는 의료진 뒤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2021.8.12/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12일 오후 서울 송파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채취된 검체를 정리하는 의료진 뒤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2021.8.12/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3일 0시 기준 1990명을 기록하며 사흘째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역대 최다인 11일(0시 기준)의 2223명 보다는 233명 줄었지만, 전날(12일) 기록한 1987명 보다는 3명 늘어 역대 두 번째 규모다.

국내 감염은 1913명으로 전날의 1947명보다 줄었다. 하지만 국내발생 1주 일평균은 1766.3명으로 최다를 경신했고 국내감염이 줄었음에도 비수도권은 대폭 늘어 전날 세운 올해 최다 확진자 기록을 하루만에 경신했다.   

국내감염은 전주 (8월 6일 0시 기준) 1704명보다는 286명 증가했다.

수도권 지역발생은 1125명(서울 504명, 경기 527명, 인천 94명)으로, 전체에서 58.8% 비율을 차지했다. 이로서 수도권 1주 일평균은 1069명이 됐다.

비수도권 지역발생은 788명으로, 비중이 41.2%다. 비수도권 비중은 연일 40%를 넘나드는데 특히 이날은 전날 746명보다 42명이나 증가해 지난해 대구·경북 중심 1차 유행 이후 역대 최다를 경신했다.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추이는 7월 31일부터 8월 13일까지 최근 2주간 '1538→1442→1218→1200→1725→1775→1704→1823→1728→1492→1537→2223→1987→1990명'이다.

같은 기간 해외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 추이는 '1465→1386→1150→1150→1664→1716→1640→1762→1669→1455→1474→2145→1947→1913명'이다.

누적 확진자 수는 22만182명이 됐고 사망자 수는 6명 늘어나 2144명을 기록했다. 치명률은 0.97%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