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대통령 선거
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카메라고발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박범계 "고발사주, 세 주체 협력…신속 진상규명 위해 檢수사 불가피"
상태바
박범계 "고발사주, 세 주체 협력…신속 진상규명 위해 檢수사 불가피"
  • 미디어부
  • 승인 2021.09.16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 2021.9.15/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과천=뉴스1) 윤수희 기자,한유주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이어 서울중앙지검까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 당시 검찰의 '고발사주' 의혹 수사에 나선 것에 대해 "신속한 진상규명이란 측면에서 불가피한 면이 있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16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출근길에 '이중수사'라는 지적에 대한 생각을 묻자 "대검, 공수처, 중앙지검 세 주체가 다 협력을 강조하고 있다"며 "중복 혼선 여부는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고 답했다.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실뿐 아니라 대검 전반으로 수사대상을 확대할 필요성이 있냐는 질문엔 "증거가 가리키는대로 결따라 수사해야 하지 않나라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또한 박 장관은 법무부와 대검의 합동감찰 계획을 묻자 "법무부는 보충적(인 역할)"이라면서 "국회에서도 아직 검찰개혁이 부족하다 지적하고 특히 수사정보담당관실(옛 수사정보정책관실)의 기능에 대한 여러 질의가 있었기 때문에 제도 및 조직문화 개선 차원에서 사후적인 사실확인 및 검토 작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검 감찰부 진상조사의 수사 전환 가능성에 대해선 "감찰에 가까운 조사는 계속 진행되는 걸로 알고 있다'며 "대검에서 감찰로의 전환이 의미 또는 필요성이 있는지 판단할 상황"이라고 말을 아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