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대통령 선거
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카메라고발
다시보는 부끄러운 김해 현장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사과는 개에게'…윤석열, '전두환' 사과한 날 개에게 사과주는 사진을 척
상태바
'사과는 개에게'…윤석열, '전두환' 사과한 날 개에게 사과주는 사진을 척
  • 미디어부
  • 승인 2021.10.22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1일 윤석열 후보 반려견 인스타그램인 '토리스타그램'에 올라온 게시물. 하필 윤석열 후보가 '전두환 두둔' 발언에 대해 사과를 한 날 '사과를 개에게 주는' 장면을 실어 논란을 자초했다. 일이 커지자 해당 게시물은 삭제 됐다.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윤석열 캠프의 SNS 참모진이 불난 집에 기름을 붓고 말았다.

윤석열 후보의 인스타그램 계정 중 하나인 '토리스타그램'(반려견 토리의 이름을 딴 계정)에 지난 21일 오후 '사과'를 토리에게 주는 사진이 올라 왔다.

사진에는 "토리야 인도사과다"라며 윤 후보가 한 듯한 말과 함께 "아빠 오늘도 인도사과, 토리는 아빠 닮아서 인도사과 좋아해요 오우~"라는 설명글이 있었다.

평소라면 애견인과 반려견의 흐뭇한 장면으로 볼 수 있지만 시기가 묘했다.

윤 캠프가 '사과' 사진을 올린 때는 윤 후보가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해 유감 표명을 했다가 싸늘해진 여론이 돌아서지 않자 다시 "소중한 비판을 겸허하게 인정합니다. 그 누구보다 전두환 정권에 고통을 당하신 분들께 송구하다는 말씀드립니다"라며 드디어 사과표현을 꺼내 든 무렵.

윤 후보는 지난 19일 부산에서 "전두환 대통령이 쿠데타와 5·18만 빼면 그야말로 정치를 잘했다는 분들도 있다"며 "호남 분들도 그런 이야기를 하는 분이 꽤 있다"고 말해 여권은 물론이고 이준석 대표까지 "부적절한 발언이다"라고 하는 등 국민의힘을 발칵 뒤집어 놓았다.

윤 후보는 "전두환 미화가 아니가 인재를 잘 기용해야 한다"는 뜻이라며 사과대신 해명으로 문제를 풀려 했다. 하지만 보수언론조차 매질을 하고 측근들이 "광주로 내려가 사과하고 엎드려야 한다"며 여론이 심상찮다고 비상벨을 울려 대자 윤 후보는 결국 사과했다.

지난 20일 윤석열 후보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라온 윤 후보 돌 사진. 하필이면 돌잡이로 사과를 움켜쥐는 모습이어서 '전두환 두둔'발언 사과 요구를 이런식으로 받아 넘겼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하지만 윤석열 캠프 일부에선 윤 후보가 돌잡이에서 '사과를 잡고 있는 모습'에 이어 개에게 '사과'를 주는 장면까지 노출, 국민들을 우롱하고 있다는 비판을 자초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토리스타그램과 관련해 "(윤 후보가) 사과는 개나 줘라는 속마음을 드러냈다"며 "진지한 반성은 커녕, 국민을 우롱한다"고 입을 다물지 못했다.

한편 윤석열 캠프측은 논란이 일자 사과 관련 사진 게시물을 일제히 내렸다.

이에 국민의힘 지도부는 '윤석열 캠프' 전반을 재정비하지 않는다면 이러한 악재가 계속 터질 것이라며 윤 후보에게 결정을 재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