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대통령 선거
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카메라고발
다시보는 부끄러운 김해 현장
KNN 100세시대 건강하이소
행복밥집 편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김해시, AI 위험주의보 발령
상태바
김해시, AI 위험주의보 발령
  • 최성애 기자
  • 승인 2021.12.03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까지 시 전역 대상

김해시는 최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전국 철새도래지(나주시·부안·이천·음성군 등)와 가금농장(나주시·음성·강진·담양군)에서 상시 발생함에 따라 지난 11월 29일부터 오는 26일까지 김해 전역에 위험주의보를 발령한다고 1일 밝혔다.

이에 앞서 김해시는 가금농장 차단 방역수칙 강화를 위해 지난 10월 18일부터 내년 2월말까지 동절기 AI 방역 행정명령(10건), 공고(8건)를 발동했으며, 야생조류에 대한 감염을 최소화하기 위해 철새도래지(한림면 화포천) 인접도로에 대한 축산차량 출입통제구간을 운영 중이다.

또 고병원성 AI 발생 시·군 가금ㆍ가금부산물(종란·분뇨)에 대한 관내 반입을 전면 금지하고 지난 3일부터 가금농가에 대한 방사사육 또한 금지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생축, 사료, 분뇨 등 타 지역 축산관련 차량의 관내 진입 시 반드시 거점소독시설에서 소독 후 가금농장을 출입할 수 있도록 24시간 축산종합방역소를 상시 가동하고 있으며, 철새도래지 및 방역취약지역에 대해 매일 순회 소독이 될 수 있도록 방제차량(공동방제단 3대, 시 2대) 5대를 상시 운영 중이다.

현재 고병원성 AI 발생 분포를 보면 총 8건 중 6건이 육용오리에서 발생되고 있는 상황으로 김해시는 오리 사육농가에 대해 공수의 및 전담관을 동원, 매일 예찰을 실시하고 있으며, 이상증세 발견 시 즉각적인 신고가 이루어 질 수 있도록 농가 지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현재 전국 가금농가와 야생조류에서 지속적으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됨에 따라 농장 자체 차단방역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며, 가금농장은 반드시 4단계 소독이행(농장 입구ㆍ내부 매일 청소 소독, 출입 시 장화 갈아신기, 축사 내부 매일 소독) 사항을 꼭 지켜 주시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현재 김해시는 가축전염병에 대한 신속 체계적인 방역정책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AI, 구제역 등 재난형 가축전염병에 대한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으며, 이와 관련 지난 9일 경남도 가축방역 특별평가에서 최우수 시·군에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