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카메라고발
다시보는 부끄러운 김해 현장
행복밥집
TV 방송 영상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소나무재선충병 피해고사목 1년새 23% 늘어…총 38만 그루
상태바
소나무재선충병 피해고사목 1년새 23% 늘어…총 38만 그루
  • 미디어부
  • 승인 2022.05.19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 피해 심한 지역 합동점검단 전수조사 후 조치
소나무재선충병 피해지 모습. (사진=산림청)
소나무재선충병 피해지 모습. (사진=산림청)

소나무재선충병 피해목이 올해 4월 말 기준 38만 그루로 지난해 같은 시기에 비해 22.6% 늘었다. 발생 시·군·구도 지난해 131곳에서 올해 135곳으로 늘었다.

산림청은 지난해 5월부터 매개충의 우화 시기 전인 올해 4월 말까지 전국 135개 시·군·구에서 발생한 소나무재선충병 피해목 38만 그루를 전량 제거했다고 18일 밝혔다.

소나무재선충병 피해목은 2014년 최정점인 218만 그루를 기록한 이후 해마다 감소했으나 올해는 증가했다.

피해가 늘어난 원인은 병징 발현 지연과 인력 접근의 곤란 등으로 제때 정밀한 예찰이 어려웠고 이로 인해 방제 대상목이 방치돼 주변으로 피해가 번졌기 때문으로 산림청은 분석했다.

울산 북구, 경기 양평군, 경북 고령군, 경남 밀양시 등 4곳은 피해등급이 ‘경’에서 ‘중’으로, 경남 밀양은 각각 ‘경’ 및 ‘심’으로 악화했다.

피해등급은 경미(1000 그루 미만)→경(1000∼1만 그루)→중(1만∼3만 그루)→심(3만∼5만 그루)→극심(5만 그루 이상) 등 5단계다.

산림청은 피해 감소를 위해 합동점검단을 구성, 피해고사목이 100% 이상 증가한 대구 달성·북구, 경기 포천, 경남 밀양·의령·함안 등 6곳과 피해등급 상향지역 4곳을 전수조사하고 결과에 따라 후속 조치할 계획이다.

방제사업 설계용역 준공 전에 관련 전문가가 사전 컨설팅을 실시해 방제품질을 높이고 방제사업장에서 부실 설계·시공·감리 등을 적발, 지방자치단체에 영업정지·벌금 등 단호한 행정조치를 요구할 방침이다.

올해 들어 4월까지 부실 사업장 점검 결과 20곳을 적발해 조치할 예정이다.

또 예찰 사각지역의 드론 예찰 및 전자 예찰함 확대, 피해지역의 재선충병 발생위험 예측 알고리즘 구축, 확산 방지를 위한 방제결정 지원, 큐알(QR) 코드를 통한 고사목 이력 관리 등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피해목을 철저히 찾아내 전량 방제할 방침이다.

남태헌 산림청 차장은 “소나무재선충병의 피해고사목이 증가하면서 적은 그루의 피해지역도 함께 늘고 있어 예찰과 방제의 난이도는 높아지고 투입 재원은 더 요구되고 있는 만큼 경미 지역의 빠른 청정지역 전환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출처] 대한민국 정책브리핑(www.korea.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