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김해종합뉴스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행복밥집
TV 방송 영상
커뮤니티
다시보는 부끄러운 김해 현장
장제원, '민들레' 불참 선언…"한번 형제는 영원한 형제, 권성동은 나의 형"
상태바
장제원, '민들레' 불참 선언…"한번 형제는 영원한 형제, 권성동은 나의 형"
  • 미디어부
  • 승인 2022.06.11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6월 당시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장제원(오른쪽) 의원이 '강원랜드 채용 비리' 의혹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권성동 의원을 반갑게 마중하는 모습.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11일, 당 안팎에서 우려의 시선을 보이고 있는 '민들레'(민심 들어 볼래)모임에 불참을 선언했다.

'민들레' 모임을 주도했던 장 의원이 발을 뺀 것은 '친윤 계파 형성이다'는 주위의 견제와 윤핵관 중 윤핵관인 권성동 의원과 자신의 갈등설을 불식시키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장 의원은 이날 아침 SNS를 통해 "A brother is a brother, 한번 형제는 영원한 형제다"라는 말을 목소리를 높여 외쳤다.

이어 "권성동 원내대표와의 갈등설이 언론을 장식하고 있다"며 "윤석열 정권에서 성동이형과 갈등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저는 권 대표의 진정성을 믿는다"며 "제가 의원모임에 참여하는 것이 문제라면, 저는 의원모임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의원들 간의 건강한 토론과 교류와 소통을 위한 다양한 모임들이 활성화 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이는 권성동 원내대표가 전날 "확인해보니 '민들레'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공부모임이라고 들었지만 언론 보도에 따르면 공식 당정협의체와 달리 운영되는 것으로 비춰지고 있다"며 "국민들에게 오해를 받을 수 있는 모임은 부적절하다고 생각하고, 의도가 있는 모임이라면 원내대표로서 앞장서서 막겠다"고 말한 사실과 관련있다.

권 원내대표 발언이 알려지자 윤핵관 기둥들 사이가 벌어졌다는 분석이 삽시간에 퍼졌다.

여기에 윤 대통령의 최측근인 장 의원 등 30여명이 '민들레' 모임에 참여하는 것으로 전해짐에 따라 박근혜 정권 몰락을 가져왔던 친이, 친박 다툼이 재연되는 것 아닌가라는 우려와 이준석 대표 등이 집중 비판하는 등 견제 움직임을 보였다.

이에 여권 핵심부에서도 윤석열 대통령에게 결코 좋지 않는 것이라는 신호가 나왔고 장 의원이 "우리는 형제다"며 권 의원 손을 잡고 민들레에서 발을 빼기에 이르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