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김해종합뉴스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행복밥집
TV 방송 영상
커뮤니티
다시보는 부끄러운 김해 현장
'누리호' 성공에 軍에선 "초소형 군사위성 발사에도 활용 기대"
상태바
'누리호' 성공에 軍에선 "초소형 군사위성 발사에도 활용 기대"
  • 미디어부
  • 승인 2022.06.25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형 최초 우주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지난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2022.6.21/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한국형 우주발사체 '누리호'(KSLV-Ⅱ) 발사 성공을 계기로 군 안팎0에선 2020년대 중반 이후로 계획 중인 초소형 군사 인공위성 발사에도 누리호 기술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누리호가 지난 21일 총 1.5톤의 성능검증위성과 위성 모사체를 고도 700㎞ 궤도에 올려놓는 데 성공하면서 군이 추후 군사용 위성 발사에 사용할 수 있는 수단도 그만큼 다양해졌기 때문이다.

25일 군 당국에 따르면 현재 우리 군은 독자적으로 운용하는 군사위성이 없어 대북 위성정보 수집 대부분을 미군 자산에 의존하고 있다.

이에 우리 군 당국은 합성개구레이더(SAR)를 탑재한 고성능 영상 레이더 위성 4기와 전자광학(EO)·적외선장비(IR) 탑재 위성 1기 등 고해상도 중대형 군사위성 5기를 오는 2024년까지 도입, 독자적인 대북 감시능력을 확보한다는 이른바 '425사업'을 진행 중이다.

각각 800㎏급으로 알려진 이들 군사위성 5기는 일론 머스크가 세운 미국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의 로켓에 실려 내년 말부터 2025년까지 순차적으로 발사될 전망이다.

그러나 이들 군사위성 5기는 저마다 궤도를 따라 지구 주위를 공전하면서 약 2시간 주기로 한반도 상공을 지나기 때문에 이 사이 '감시 공백'이 생길 여지가 있다.

이 때문에 군은 무게 100㎏ 안팎의 초소형 군사위성을 더 띄워 그 공백을 막는다는 계획이다. 초소형 군사위성 32기를 운용할 경우 재방문 주기를 30분 이하로 줄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형 우주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지난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2022.6.21/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즉, 위성영상의 해상도는 높지만 재방문 주기가 긴 '425사업' 위성들과 해상도는 상대적으로 낮지만 재방문 주기가 짧은 초소형 군사위성들을 함께 운용해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군 당국은 당초 국방과학연구소(ADD)가 올 3월30일 충남 태안 소재 종합시험장 인근 서해상에서 처음 발사해 성능 검증에 성공한 고체연료 추진 우주발사체를 초소형 군사위성을 쏴 올리는 데 활용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최근 누리호 발사 성공함으로 고체 추진 우주발사체 뿐만 아니라 누리호 발사체를 초소형 군사위성 발사에 활용하는 것 역시 가능해졌다.

군 관계자는 "초소형 군사위성들을 쏴 올릴 때 어떤 발사체를 활용할지 아직 정해진 게 없다"면서도 "누리호가 무게 1.5톤 수준까지 탑재물를 올릴 수 있는 만큼 여러 개의 초소형 군사위성을 누리호 발사체를 이용해 동시에 올리는 것도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관계자는 "우리 발사체로 군사위성을 쏴 올릴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단 측면에서 누리호 발사 성공은 굉장히 고무적인 일"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군 관계자는 '누리호 발사 성공으로 우리 군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개발할 수 있게 됐다'는 관측에 대해선 "서로 다른 얘기"라고 선을 그었다.

관계자는 "누리호와 ICBM의 1단 추진체만 보면 기술적으로 유사할 수 있다"면서도 "ICBM을 개발하기 위해선 탄두의 대기권 재진입 기술과 대기권 재진입시 탄두가 깎여나가는 삭마(削磨) 기술 등을 확보해야 한다. 아예 새로운 기술을 개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