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 PDF 지면보기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최근 김해종합뉴스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행복밥집
TV 방송 영상
커뮤니티
다시보는 부끄러운 김해 현장
`낙동강 녹조 독소, 공기 중 독성 기준 현재 없다`
상태바
`낙동강 녹조 독소, 공기 중 독성 기준 현재 없다`
  • 오재환 지역기자
  • 승인 2022.09.23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녹조 독성 기준 먹는 물에 대한 녹조 독만 존재

김해시는 최근 언론 보도된 `낙동강 녹조 독소, 공기로 전파됐다. 1km 떨어진 곳에서도 검출`에 대한 입장을 23일 밝혔다.

환경운동연합 등은 김해 대동 선착장 주변에서 녹조 독성 물질인 마이크로시스틴이 최대 523배 검출(6.8ng/m3, 미국 뉴햄프셔주 강 공기 중 최저 농도 0.013ng/m3와 비교), 뇌 질환 유발 독소인 베타메틸아미노알라닌(BMAA) 16.1ng/m3 검출, 농산물 등 독소 검출 관련 자료를 지난 21일 기자회견을 통해 언론에 공개했다.

이에 대해 김해시는 우리나라 녹조 독성 기준은 먹는 물에 대한 녹조 독소(마이크로시스틴-LR) 기준 1μg/L(WHO 권고 기준)만 존재하고 공기 중 에어로졸 형태의 독성 기준은 현재 없다고 밝혔다.

현재 환경부에서 에어로졸 형태 녹조 독소의 친수활동 영향 등의 연구를 추진 중이며 BMAA(뇌 질환 유발 독소) 역시 전 세계적으로 독성 기준이 없으며 뇌 질환 발생에 대한 명확한 인과관계도 밝혀지지 않아 추후 연구가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김해시는 녹조 발생에 따른 환경영향, 조류경보제, 녹조 독소 영향 검토, 농작물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한 정부(환경부) 연구 결과에 따라 부문별(상수도, 친수활동, 농업유통 등) 관리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낙동강 수계지역 오염원 관리 강화, 녹조 발생 시 상류지역 보 개방 요청 등 녹조 발생 저감에 총력을 다할 방침이다.

김해시 관계자는 "공기 중 에어로졸 상태의 녹조 독성은 정부가 연구 중으로 현재 상태에서 막연한 불안감을 가질 필요는 없다"며 "현재 녹조는 강수와 기온의 영향으로 대부분 없어진 상태로 앞으로 정부 연구 결과에 따라 녹조 대응을 강화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