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 PDF 지면보기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최근 김해종합뉴스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행복밥집
TV 방송 영상
커뮤니티
다시보는 부끄러운 김해 현장
고령층 주택연금 비대면 가입 10%도 못미쳐…"접근성 높여야"
상태바
고령층 주택연금 비대면 가입 10%도 못미쳐…"접근성 높여야"
  • 미디어부
  • 승인 2022.09.28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택연금 인터넷 가입비율, 올해 8월 3.27%
주 가입대상인 60·70대는 10%도 못넘겨

[서울=뉴시스] 정옥주 기자 = 주택연금의 주 가입대상인 고령층의 비대면 신청 가입 비율이 10%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어, 고령층이 보다 쉽게 주택연금을 신청 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28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한국주택금융공사(주금공)로부터 받은 '연도별 주택연금 인터넷 신청 현황'에 따르면 주택연금 인터넷 신청시스템이 오픈한 2020년 8월6일부터 올해 8월까지 신청 건수는 총 1671건으로 나타났다. 신청시스템이 시작된 이후 주택연금 신규 가입 대비 인터넷 신청을 통한 가입 비율은 2020년 5.00%, 2021년 4.48%, 2022년 8월 3.27%로 점점 감소하는 추세다.

최근 5년간 주택연금 신규가입 현황을 살펴보면 60대는 총 1만7010명, 70대는 총 2만3223명으로 전체 중 77.85%를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주택연금 인터넷 신청시스템을 실시한 해인 2020년부터 신규가입 건수 대비 인터넷 신청 비율이 60세 미만에서는 19.86%, 24.14%, 19.08%인 것에 비해, 60대에서는 2020년 이후 10%를 넘지 못했다. 70대와 80대 이상에서도 5%대거나 그 미만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주금공 관계자는 "인터넷 신청이 저조한 이유는 대상의 특수성에 있다"며 "주택연금에 가입하는 대상은 주로 고령층으로 연금 상품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방문해서 듣는 것을 선호하기 때문에 비대면 신청이 저조해 앞으로도 신청 건수가 늘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노년층은 코로나19로 이동이 어렵고, 비교적 인터넷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이 많아 비대면 신청시스템 운영만으로는 주택연금에 대한 접근성을 확대하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황 의원은 "인터넷 신청 시스템의 활용도가 낮은 것은 이미 눈에 보이는 사실"이라며 "주금공은 인터넷을 통한 가입 신청 업무를 구청이나 행정복지센터에 이관하는 등 접근성 확대를 위한 실효성 있는 대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