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 PDF 지면보기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최근 김해종합뉴스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時도 아닌 것이
행복밥집
TV 방송 영상
커뮤니티
다시보는 부끄러운 김해 현장
박완수 도지사, 여름철 집중호우ㆍ폭염 대비 현장 안전점검
상태바
박완수 도지사, 여름철 집중호우ㆍ폭염 대비 현장 안전점검
  • 장종석 경남권역본부장
  • 승인 2024.07.05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합천 방문, 율곡면 재해예방사업장, 합천읍 할머니 경로당 무더위쉼터 점검
도민 안전 최우선 강조, 집중호우·폭염 대비 중점관리 사항 지시

박완수 경남도지사는 5일 합천군을 방문해 갑산 급경사지 붕괴위험지구 정비사업장, 합천읍 할머니 경로당 등 현장상황을 직접 챙겼다.

먼저 박 도지사는 갑산 급경사지 붕괴위험지구 현장을 방문해 합천군 안전건설국장으로부터 현장 상황에 대해 보고받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합천 갑산 급경사지 붕괴위험지구(D등급)는 90년대 이전에 개설한 도로로 주변이 풍화도가 심한 급경사지이다. 호우 발생 시 낙석 위험이 큰 지역이며 이로인해 도로가 단절되면 30분을 우회해야 하는 대표적인 주민 불편 재해 취약지구이다.

이에 경남도는 낙석과 비탈면의 붕괴위험을 예방하고 통행의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2021년부터 갑산 급경사지 정비사업을 시작했다. 현재 공정률 75%로 올해 12월에 준공이 완료될 예정이다.

박완수 도지사는 “올해 장마 시작과 함께 앞으로 경남 내륙에 장마 확장이 예상된다”며 “급경사지 붕괴위험지구 정비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고 산사태 위험지역 주변의 안전을 위해 주민 대피 등 대비를 철저히 할 것”을 당부했다.

이어 박 도지사는 합천읍 할머니 경로당을 방문해 여름철 불편한 점은 없는지 주민들과 소통하고 무더위쉼터 등 여름철 편의시설을 전반적으로 살펴봤다. 한편, 현재 합천군 내 무더위쉼터는 노인시설, 복지회관, 마을회관 등 499개소가 운영되고 있다.

박 도지사는 “여름철 폭염과 장마는 불쾌지수를 높이고 고령자일 경우 생명에까지 지장을 줄 수 있다”며 “고령자분들을 포함한 많은 도민이 무더위쉼터를 활용해 쾌적하고 안전한 공간에서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하고, 폭염 취약시간 논·밭 작업장 중심의 점검을 지속적으로 실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