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대통령 선거
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카메라고발
다시보는 부끄러운 김해 현장
KNN 100세시대 건강하이소
행복밥집 편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하회마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기념 뮤지컬 공연
상태바
하회마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기념 뮤지컬 공연
  • 김향미 기자
  • 승인 2010.08.05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용지애’ 8월 5일 ~ 8월 9일, 밤 8시부터 100분간

하회마을의 유네스코(UNESCO)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기념해 국내 처음으로 자연을 배경으로 한 수상 실경 뮤지컬 ‘부용지애(芙蓉之愛)’가 경북 안동시 풍천면 하회마을 낙동강 수상무대에서 8월 5일부터 오는 9일까지 5일동안 매일 밤 8시부터 9시 40분까지 100분간 화려하게 펼쳐진다.

이번 공연은 올 한 해 동안 경북북부지역 9개 시.군에서 진행되는 세계유교문화축전 2010의 사업 중 하나로 안동시와 경상북도가 주최하고 세계유교문화축전 조직위원회가 주관하며 하회마을보존회가 후원하다.

뮤지컬은 800년동안 이어져온 하회마을의 역사와 문화, 신화를 극적인 스토리로 재구성한 것으로 임진왜란을 극복한 슬기로운 재상 서애 류성룡과 신이한 인물로 서애를 도운 그의 형 류운룡의 형제애, 그리고 국보 121호 하회탈에 얽힌 설화의 주인공 허도령과 김씨 처녀의 슬픈 사랑이야기를 소재로 한다.

탈을 깎는 동안 아무도 들여다 보지 말아야 하는 금기를 어기고 사랑하는 사람을 보고 싶은 의성김씨 처녀의 애절한 그리움은 마침내 턱이 없는 미완의 탈 ‘이매탈’처럼 비극적인 사랑을 초래한다.

하회마을의 천연 절벽 부용대(芙蓉臺)를 배경으로 왼쪽에는 겸암정, 오른쪽에는 옥연정을 두고 그 사이로 낙동강 수상에 설치된 무대에서 화려한 조명과 음향, 춤과 노래가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겸암 류운룡 역에 테너 이광순, 서애 류성룡 역에는 뮤지컬 배우 박철호가 맡고 허도령 역에는 탤런트 김형민과 뮤지컬 배우 김수용, 김씨 처녀 역에는 연극배우 전은미가 맡는다. 특히 국악입문 40년 만에 뮤지컬에 출연하는 국악인 김영임씨가 동네 아낙으로 도창(導唱)역을 맡아 전체적인 이야기를 이끌며 신명나는 굿판을 벌인다. 이밖에 하회별신굿탈놀이보존회, 정숙희무용단, 서울와이즈시어터발레단, 안동대학교합창단, 안동MBC어린이합창단, 영남풍물연구소 등 출연진만 300여명에 넘어 웅장한 무대를 연출한다.

이미 자연경관이나 문화경관을 살린 실경 공연이 중국 등 외국에서 창작돼 세계인들의 주목을 받고 있지만 부용지애는 가장 한국적은 전통마을인 하회마을의 신화와 역사를 담고 있고 공연형식도 하회마을의 부용대와 그 아래로 흐르는 낙동강, 만송정과 백사장 등 실제의 자연을 배경으로 하기 때문에 가장 한국적인 실경 공연이라는 점에서 차별화 된다.
관객들도 별이 쏟아지는 밤하늘, 새하얀 모래밭과 푸른 소나무 숲에서 대형 공연을 감상할 수 있어 실경 공연의 운치를 한껏 만끽할 수 있다.

이 때문에 국내 첫 수상 뮤지컬 부용지애는 가장 한국적인 ‘공연관광’의 장을 처음으로 연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지닌다.

공연을 주관하는 세계유교문화축전 조직위원회는 이번 실경 수상 뮤지컬 ‘부용지애’를 통해 경북북부 유교문화권의 새로운 킬러콘텐츠(killer contents)를 확보하고 지속가능한 공연관광의 모델로 만들어 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공연은 무료로 진행되며 오후 6시 이후부터는 하회마을 입장과 주차도 무료이다.

올 한해 경북 북부지역을 배경으로 열리는 '세계유교문화축전 2010(World Confucianism Festival)'은 '사람을 받들고, 세상을 사랑하고' 라는 슬로건으로 경북 북부지역 9개 시ㆍ군(안동시, 영주시, 상주시, 문경시, 의성군, 청송군, 영양군, 예천군, 봉화군)과 안동MBC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대규모 유교문화 관광축제로 지난 6월 18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0월 말까지 공연, 관광, CEO포럼, 학술대회, 유교문화 UCC 공모전 등의 다양한 사업이 펼쳐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