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대통령 선거
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카메라고발
다시보는 부끄러운 김해 현장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울산시립미술관 건립부지 내 매장문화재 정밀발굴조사 완료
상태바
울산시립미술관 건립부지 내 매장문화재 정밀발굴조사 완료
  • 편집부
  • 승인 2015.08.20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0월 착수... 분청사기, 백자 등 유물 156점 출토

울산시립미술관 정밀발굴조사가 완료됐다.

울산시는 (재)울산발전연구원 문화재센터가 ‘울산시립미술관 건립부지 내 문화재 정밀발굴조사 약식보고서’를 시에 제출했다고 8월 20일 밝혔다. 이에 따라 정식보고서는 2017년 9월 쯤에 발간될 예정이다.

   
 
  ▲ 남문루 배수로 및 담장열 외부 배수로 사진.  
 
(재)울산발전연구원 문화재센터는 울산시의 의뢰로 2014년 10월 20일 ‘울산시립미술관 걸립 부지(구 울산초등학교) 매장문화재 정밀발굴조사’를 착수했다. 이번 정밀조사지역은 조선시대에 울산읍성의 객사가 위치하던 곳으로 중구 북정동 4 - 1 일원 면적 9,500㎡이다.

울산읍성은 규모가 둘레 3,639척, 높이 15척으로 조선 성종 7년(1478)에 시축하여 이듬해에 완성한 후 1481년에 개축됐다.

읍성 내에는 동헌, 내아, 객사를 비롯해 30여개의 관아시설과 8곳의 우물, 동서남북에 네 문이 있었으며 특히 남문은 강해루라 칭하였다. 임진왜란 때 울산왜성을 쌓기 위해 돌을 헐어내면서 훼손되었고, 이후 복원되지 않고 현재에 이르고 있다.

정밀발굴조사 결과 △객사의 주건물 △석축 △우물 △익랑건물지 △중문 △남문루 △배수로 △담장열 △폐와무지 △수혈유구 △주혈 기타 건물지 등이 확인됐다. 또한 주요 유물은 △조선시대 화폐인 상평통보 4점 △분청사기 △백자 △옹기와 막새 △기와를 비롯한 156점과 기타 25박스 분량이 출토됐다.

객사 건물지는 정청과 동청, 서청이 확인되었고, 객사 건물지가 2~3차례에 걸쳐 중수된 것으로 보이고, 조사지역 내 우물 2기가 확인됐다. 특히 우물 2호(울산초등학교 운동장) 바닥에서 통일신라시대 인화문 호와 병이 여러 점 출토되었다.

문화재센터는 맑은 물이 잘 나오게 해달라거나, 마을의 무사안녕을 바라는 기원의식으로 우물 축조를 하고 난 뒤에 병을 우물 속에 던진 것이 아닌가 하는 추측을 제시했다. 또 정밀시굴조사는 전문가 검토회의 결과에 따라 최상층 유구를 중심으로 조사를 진행하여 선축 객사에 대한 규모를 파악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었다.

그러나 울산읍성 객사의 전체 규모나 구조에 대한 전반적이고 상세한 자료를 얻을 수 있었던 부분은 매우 큰 성과라고 하겠다. 또 객사인 학성관과 중문, 남문루 일대가 잘 보존되어 있어 조선시대 객사 연구뿐만 아니라, 향후 객사 복원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시립미술관 부지에 대한 문화재 정밀발굴조사가 완료되어 울산시립미술관 건립이 본격화 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