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대통령 선거
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카메라고발
다시보는 부끄러운 김해 현장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학교법인 인제학원 이사장 이ㆍ취임식
상태바
학교법인 인제학원 이사장 이ㆍ취임식
  • 공문욱 지역기자
  • 승인 2017.05.01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순형 신임이사장 “공익법인 사회적 책무 다할 것” 윤리경영 강조

학교법인 인제학원 이사장 이ㆍ취임식이 4월 28일 오후 2시 인제대학교 김해캠퍼스 장영실관 1층 대강당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이세중ㆍ고행일ㆍ백수경 인제학원 법인 이사, 차인준 인제대 총장, 변태섭 인제대 동창회장, 김홍주 백중앙의료원장과 서울·부산·상계·해운대백병원 원장, 채종일ㆍ고재승 서울대 명예교수 등 200여 명의 내ㆍ외빈이 참석했다.

이순형 신임이사장은 취임사를 통해 "법규와 정관을 준수함은 물론 사회정의에 부합하는 정도(正道)를 걸어나가야 사회적 신뢰와 국민의 사랑을 받을 수 있다. 공익법인으로서 국가의 사회적 책무를 다 하도록 윤리경영에 주력하겠다"며 "인제학원의 모든 구성원과 민주적 합의를 바탕으로 목표를 정하고 재단의 발전을 도모하겠다"고 밝혔다.

또 이순형 신임이사장은 "자신의 일에 애정과 열정을 갖고 일할 수 있는 문화를 조성해 나갈 것"이라며 "창의력의 기반 위에서 자긍심을 갖고 즐겁게 일할 수 있는 가장 모범적인 학교법인으로 육성해 나가자"고 밝혔다.

취임식 축사는 채종일 서울대 명예교수와 차인준 인제대 총장이 맡았다.

채종일 서울대 명예교수는 “45년 동안 학문과 인성에 있어 평생 멘토로 삼은 큰 스승이다”며 “옆에서 지켜보면서 모든 일을 순리에 맞게 하는 일하는 모습에 항상 존경하고 본 받고 싶은 어른이다”고 밝혔다.

차인준 총장도 “40년간 총 300편 이상의 연구논문을 통해 한국 기생충학 학문의 기초를 다졌으며 서울의대 학장, 교무담당을 역임하면서 평생 후학양성에 전진해 온 존경하는 어른을 이사장으로 모실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취임식의 축하공연으로 인제대 음악학부 교수들이 축가와 축하연주가 진행됐다.

한편, 이순형 이사장은 지난 3년간 재단 발전을 위해 노력해 온 전 이사장인 이혁상 박사에게 공로패를 전했다.

이순형 이사장은 1962년 서울의대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에서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1969년 서울의대 부임 후 풍토병연구소장, 교무담당학장보, 서울의대 학장, 의학교육연수원장 등을 역임하며 후학양성과 의학발전에 힘썼다.

인제학원은 인제대학교와 전국 다섯 곳에 백병원을 운영하고 있는 한국의 대표적인 사학재단이다.

1979년 개교한 인제대학교는 현재 7개 단과대학 40개 학과(부), 6개 대학원에서 1만 5천여 명의 학생을 교육하고 있다.

백병원은 1932년 백인제외과의원을 시초로 1946년 백인제 박사가 모든 개인 재산을 기부해 한국 최초로 민립공익법인인 재단법인 백병원을 설립했으며, 1979년 부산백병원, 1989년 상계백병원, 1999년 일산백병원, 20010년 해운대백병원을 개원했다.

현재 3500여 병상을 운영하고 있으며, 연 440만 명의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