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대통령 선거
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카메라고발
다시보는 부끄러운 김해 현장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ㅡ得이 되는 사람과 害가 되는 사람
상태바
ㅡ得이 되는 사람과 害가 되는 사람
  • 편집부
  • 승인 2008.10.30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ㅡ得이 되는 사람과 害가 되는 사람

권우상
역사소설가 

  수양대군은 한명회와 처음 상면하는 자리에서 "하루에 대궐을 드나드는 사람이 몇 명이나되는지 아는가?“ 하고 묻자 한명회는 ”두 사람입니다“ 하고 대답했다.

수양대군이 ”어째서 두 사람이냐?“ 하고 묻자 한명회는 ”나으리에게 득(得)이 되는 사람과 해(害)가 되는 사람 두 사람입니다“ 하고 대답했다. 그 당시 대궐에는 하루에 2,000 ~3,000명 정도의 사람들이 왕래하고 있었다.

이 문답으로 수양대군은 한명회를 가신으로 삼았고, 한명회는 계유정난의 주도적인 인물로 수양대군이 왕위(세조)에 오르는데 지대한 역할을 했다. 그후 한명회는 수양대군의 신임을 얻어 영의정까지 오르는 영광을 누렸다.

과거시험에 8번이나 낙방하고 수양대군의 천거로 경덕궁 궁지기에 들어간 한명회는 38살의 나이에 영의정까지 올랐으니 대단히 인물이었다. 하지만 아무리 출중한 인물이라도 좋은 운이 따르지 않으면 뜻을 이룰 수가 없는 것은 옛날이나 지금이나 같다.

남이(南怡)는 이시애난을 평정한 장수로 왕(세조)의 신임을 받았다, 그러나 유자광의 모함으로 그는 형장의 이슬로 사라졌다. 남이가 이시애난을 평정하고 두만강을 바라보면서 지은 시를 문제 삼은 것이다.

'백두산 돌은 칼을 갈아 모두 없애고 / 두만강 물은 말에 먹여서 없애리라 / 남자 나이 20세가 되어 나라가 평정하지 못하면 / 후세에 누가 대장부라 부를 것인가 (白頭山石磨刀盡 豆滿江水飮馬無 男兒二十未平國 後世唯稱大丈夫) '라는 내용이었다. 이 시에서 문제가 된 것은 男兒二十未平國이었다.

男兒二十未平國을 男兒二十末平國으로 즉 미(未)를 말(末)로 고쳐놓고 남자 나이 20세가 되어 나라가 평온한 뒤에는 누구를 대장부라고 부를 것인가 라고 해석한 것이다. 여기서 대장부를 임금으로 해석하면 나라가 평온한 뒤에는 누구를 임금으로 부를 것인가로 해석되어 반란의 음모가 엿보인다.

이 문제로 남이는 반역을 도모한 죄로 참형되었다. 유자광이 남이의 시(詩)를 미(未)자를 말(末)자로 고쳐 반역죄로 모함한 것이다.

인간의 길흉화복은 운에서 발생한다. 길운일 때는 나에게 득(得)이 되는 사람을 만나 좋은 일이 발생하지만 흉운일 때는 나에게 해(害)가 되는 사람을 만나 정신적, 물질적 피해를 본다. 새로운 일을 벌이고자 하는 사람들은 우리가 흔히 볼 수 있는 다음과 같은 점을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같은 사업을 같은 장소에서 같은 시기에 같은 자금을 가지고 시작했는데 어떤 사람은 성공을 하고 어떤 사람은 실패를 할까? 하는 점이다. 사업에서 성공하고자 하는 의욕이나 출발은 같았는데 결과는 왜 차이가 나는 것일까. 실패하는 사람은 여러 가지 이유를 거론한다.

즉 사업 실패의 이유로 시기가 좋지 않아서, 돈이 모자라서, 업종 선택을 잘못해서... 여러 가지가 열거된다. 하지만 그것은 변명일 뿐이다. 만일 돈을 많이 가진 사람만이 사업에 성공한다면 돈이 적은 중소기업이나 작은 가게는 다 망해야 한다.

하지만 그렇지 않는 것이 현실이다. 따라서 사업실패의 진정한 이유는 운(運)에 있다고 보는 것이 맞다. 사업뿐만 아니라 결혼도 운이 좋아야 좋은 배우자를 만나 행복하게 살지만 운이 나쁘면 불행하게 살거나 헤어지고 만다. 운은 쉬지 않고 돌면서 길운과 흉운은 60번씩 바뀐다. 그래서 육십갑자(六十甲子)가 있는 것이다.

지구가 태양의 주위를 한 바뀌 도는 시간은 365일이며, 육십갑자가 회전하는 수는 6번 정도다. 나머지 5일은 모아놓았다가 한 달을 더 추가하는데 그것이 바로 윤달이다. 2009년 기축년(己丑年) 소띠해는 음력으로 5월이 중복돼 윤달이다. 기축년은 용신(用神)이 토(土)인 사람은 길운이지만 용신이 수(水)나 목(木)인 사람은 흉운이다.

우리는 늘 많은 사람들과 섞여서 살고 있다. 그래서 때로는 소(牛)도 보고 중(僧)도 보게 된다. 하지만 득(得)과 해(害)만 따진다면 나에게 득(得)이 되는 사람과 해(害)가 되는 두 사람뿐이다. 사람은 누구나 먹고 살 수 있도록 운명이 정해져 있다.

그런데 왜 성공하는 사람보다 실패하는 사람이 많을까? 그것은 자신의 운로(運路)를 모르고 욕망만을 앞세우기 때문이다. 사람마다 타고날 때부터 운로가 다른데 남이 성공하니 나도 성공한다고 생각하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 자신의 운로(運路)를 알고 살아가는 지혜가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