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 카메라고발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칼럼ㆍ기고 ㅡ
커뮤니티
확 달라진 `천원의 행복밥집` 호텔에 온 것 같다는 시민들...
상태바
확 달라진 `천원의 행복밥집` 호텔에 온 것 같다는 시민들...
  • 장휘정 기자
  • 승인 2020.07.08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원동 대흥사우나 1층 130여 평 120석… 매일 200여 시민 다녀가

사단법인 행복1%나눔재단에서 운영 중인 `천원의 행복밥집`이 6년 만에 확장 이전하여 시민들로부터 찬사를 받고 있다.

부원동 대흥 사우나 1층 상가(135평)를 임대하여 50여 일 동안 인테리어 공사를 마치고 지난 7월 1일부터 정상 운영 중인 천원의 행복밥집을 찾아온 시민들 모두 놀라워했다.

첫째 넓은 홀, 둘째 깔끔한 시설, 셋째 고급인테리어, 넷째 100% 확 트인 조리 시설, 다섯째 노약자와 장애인을 위한 두 곳의 출입 통로를 보고 놀라워했다.

확장 이전 전의 환경과는 180도 달라져 마치 호텔 한정식집에 온 듯한 느낌이 들 정도였다는 것이 다녀간 시민들의 소감이다.

밥집을 찾은 한 시민은 "외롭고 쓸쓸한 노인과 장애인 어려운 사람들에게는 단돈 천 원으로 점심을 먹을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감지덕지한 데 이렇게 훌륭한 환경에서 넘치는 따뜻함과 친절로 배려를 해 주고 있는 모든 분들에게 감사를 드린다"고 했다.

천원의 행복밥집이 이처럼 기적 같은 변모를 가져 온 것은 따뜻한 시민들의 넘치는 협찬과 기부 후원 물품 자원봉사 등 탄탄한 기반이 기초가 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따뜻한 나눔 운동에 십시일반 동참한 보통 시민들이 기적 같은 변화를 가져온 것이다.

천원의 행복밥집에 따르면 확장 이전을 축하하는 성ㆍ금품이 줄을 이을 정도로 시민들의 호응이 대단하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