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 카메라고발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이재용, 삼성생명 지분 50% 상속…최대주주 등극
상태바
이재용, 삼성생명 지분 50% 상속…최대주주 등극
  • 미디어부
  • 승인 2021.04.30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고(故) 이건희 회장이 보유하고 있던 삼성생명 지분 50%를 상속받았다.

이에 따라 이 부회장은 삼성생명 개인 최대주주에 등극했다.

3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이날 삼성생명은 최대주주 변경공시를 통해 이 회장의 지분 4151만9180주 가운데 절반에 해당되는 약 2088만주를 이 부회장이 상속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 부회장의 삼성생명 지분율은 기존 0.06%에서 단숨에 10.44%까지 상승했다.

아울러 동생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은 1383만9726주를 상속받아 지분율 6.92%,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은 691만9863주를 물려받아 3.46%를 확보하게 됐다.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은 삼성생명 지분을 상속받지 않았다. 이는 법정비율을 따르지 않은 것이며 이 부회장의 경영체제에 힘을 실어준 것으로 평가된다.

현재 삼성그룹 공식 총수인 이 부회장은 삼성물산 지분 약 17%를 보유하고 있는 최대주주다.

삼성의 지배구조 정점에 있는 삼성물산은 삼성생명을 지배하고, 삼성생명이 다시 삼성전자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이 부회장→삼성물산→삼성생명→삼성전자'의 지배구조를 갖추고 있다.

이 과정에서 이 부회장은 삼성생명과 삼성전자 지분율은 채 1%도 미치지 않았다.

결국 이 회장 유산 상속 과정에서 가족간 합의를 거쳐 현재 총수인 이 부회장의 경영권을 안정화하는 것이 최우선이라는 합의가 내려졌고, 이에 따라 이 부회장이 삼성생명 지분 절반을 받는 것으로 결론지은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