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대통령 선거
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카메라고발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칼럼ㆍ기고 ㅡ
커뮤니티
김해시, 부동산투기 확대 재조사해야
상태바
김해시, 부동산투기 확대 재조사해야
  • 조민정 기자
  • 승인 2021.05.10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정당 시민사회 참여 감사위원회 구성 추진해야

지난 10일 정의당 김해시지역위원회는 김해시는 시민감사위원회로 부동산투기 확대 재조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3월 LH사태 이후 공직자의 부동산투기를 전수조사하라는 여론이 빗발쳤다. 이에 김해시는 5급이상 공무원과 그 가족, 부동산 관련 업무 공직자와 그 가족 등 1556명에 대한 자체 전수조사결과를 7일 발표했다. 

김해시는 이 중 1명에 대해서만 의심정황이 있고 나머지는 문제없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그간 공직사회가 많이 청념해졌다고는 하나, 전국적 투기상황에 비춰 볼 때 납득할 수 없는 결과로 본다. 태산명동 서일필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이에 "7급이상 공무원과 5개 공공개발지구 뿐만 아니라 민간개발지역 전체에 대해서 전수 재조사할 것을 요구한다. 더불어 선출직 공직자에 대해서도 예외가 있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재조사에서는 객관성을 담보하기 위해 시당국뿐만 아니라 제 정당 시민사회가 참여하는 감사위원회를 구성해 추진해야 한다"며 "이렇게 해야 공직사회 전체의 신뢰회복도 되고, 청념성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김해시의회는 이해충돌방지법이 국회에서 통과된 이상, 만들어진 법 취지에 맞춰 강화된 지방의회 윤리강령과 윤리실천규범을 담은 조례 개정에 나서야 할 것"이라며 "그동안 지방의회 곳곳에서 투기나 가족 일감 몰아주기 등의 특권을 줄이기 위해서 반드시 필요하며 김해시와 김해시의회의 보다 전향적인 태도를 촉구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