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 카메라고발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경남 장애인 자립생활 5대 정책 요구…경남도와 센터 문제 '이견'
상태바
경남 장애인 자립생활 5대 정책 요구…경남도와 센터 문제 '이견'
  • 미디어부
  • 승인 2021.05.13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차원 경남자립생활권리보장위원회 위원장이 경남도에 자립생활을 위한 5대 정책 요구안 수용을 촉구하면서 삭발하고 있다. © 뉴스1 김다솜 기자

경남자립생활권리보장위원회(이하 경남권보위)는 13일 오후 경남도청 본관 앞에서 경남도가 내놓은 자립생활 5대 정책요구안에 대한 답변을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삭발식을 진행했다.

이들은 ▲자립생활 5개년 계획 수립 ▲경남 장애인연수원 건립 ▲장애인자립생활센터 지원기준·지침 변경 ▲만 65세 이상 장애인 활동지원서비스 추가 지원 ▲장애인 휠체어 리프트 버스 구비 및 확보를 요구해왔다.

이에 경남도는 지난 4월 29일 관련 답변을 내놨다.

자립생활 5개년 계획은 용역비 예산 확보 후 추진하고, 만 65세 이상 장애인 활동지원서비스 추가 지원을 개정법률 시행 후 필요성을 분석한 다음 예산 반영 지원을 검토하겠다는 등 대부분 긍정적인 입장을 전했다.

그러나 장애인자립생활센터 경남도 지원 기준·지침 변경에서 의견이 엇갈렸다. 경남도는 TF팀을 구성해 관련 내용을 협의하겠다고 밝혔고, 이에 경남권보위는 제대로 된 답변이 아니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윤차원 경남권보위 위원장은 “경남은 각 시·군에 장애인자립생활센터 1개소만 지원하겠다는 원칙을 정해놨다”며 “우리는 장애인이 많은 지역에 센터가 추가로 지원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의령군의 경우 군내 장애인 수가 약 2900명이고, 김해시는 약 2만4000명에 이르지만 두 곳 모두 장애인자립생활센터는 1개소밖에 없는 실정이다.

경남자립생활권리보장위원회는 13일 오후 자립생활 5대 정책 요구안 수용을 촉구하면서 경남도청 내부 진입을 시도했다. 2021.5.13/뉴스1 © News1 김다솜 기자

이날 경남권보위는 경찰 추산 90여명이 한 자리에 모였다. 이들은 장애인자립생활센터 도 지원 기준·지침 변경을 요구하면서 도청 내부로 진입을 시도하다 경찰과 대치하기도 했다.

한편 경남권보위는 지난 3월29일 기자회견과 1차 결의대회를 열고 자립생활 5대 정책요구안을 제시하고, 4월14일부터는 경남도청에서 무기한 철야 노숙투쟁을 이어가고 있다. 노숙투쟁은 이날로 30일을 맞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