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 카메라고발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가상 양자 대결서 이재명 42%·윤석열 35.1%…첫 역전
상태바
가상 양자 대결서 이재명 42%·윤석열 35.1%…첫 역전
  • 미디어부
  • 승인 2021.05.14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양자구도의 여야 대선주자 가상대결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처음으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오차범위 밖에서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그동안 각종 여론조사에서는 양자 대결에서 윤 전 총장이 이 지사를 앞서왔다.

14일 한국갤럽이 매일경제·MBN 의뢰로 지난 11~12일 성인 남녀 1007명을 상대로 가상 양자대결을 조사한 결과 이재명 지사의 선호도는 42%, 윤석열 전 총장 선호도는 35.1%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이 지사는 영남과 강원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윤 전 총장보다 우세했다. 호남 지역에서 이 지사는 65.1%, 윤 전 총장은 12.6%를 기록했다.

여야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도 이 지사가 23.6%, 윤 전 총장은 19.6%를 기록했다. 이어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6.2%)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3.4%) ▲홍준표 무소속 의원(2.1%) ▲정세균 전 총리(1.4%) ▲최재형 감사원장(1.1%) 순이다.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 33.1%, 국민의힘 27.5%, 국민의당 5.5%, 정의당 4.5%였다.

민주당 내 경선연기론과 관련해선 당헌대로 9월에 해야 한다는 응답이 53.9%, 국민의힘과 같이 11월에 하자는 응답이 18.1%를 기록했다. 모르겠다는 응답도 28.0%였다.

이날 발표된 여론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