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 카메라고발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영남권미래발전협의회, 이건희 미술관 공모절차 추진 공동 건의
상태바
영남권미래발전협의회, 이건희 미술관 공모절차 추진 공동 건의
  • 이화랑 지역기자
  • 승인 2021.06.17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 5개 시·도지사, 지방대상 공모 절차 추진 공동건의문 작성

영남권 5개(부산, 대구, 울산, 경북, 경남) 시도지사로 구성된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회장 송철호 울산광역시장)’가 17일 국립 이건희 미술관의 입지 선정을 지방을 대상으로 공모절차로 추진해 줄 것을 내용으로 하는 ‘공동건의문’을 채택했다.

이는 이건희 미술관 유치를 위한 지자체 간 경쟁이 과열되고 있어, 정부 차원에서 유치과정을 공정하고 투명하게 추진해 입지를 선정함으로써 지역 반발과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지역민의 문화예술 향유 기회를 늘려 문화예술 불균형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영남권 5개 시도지사들이 적극적으로 뜻을 모은 결과다.

지난 4월 문재인 대통령이 이건희 미술관 건립 검토를 지시한 이후 전국 30여 개의 지자체에서 미술관 유치를 희망하고 있는 가운데 전국 지자체는 우리나라 문화시설의 36% 이상, 그 중에서도 미술관의 경우 50% 이상이 수도권에 편중되어 있어 지역민의 문화적 소외 극복을 위해 지방에 미술관 유치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이러한 뜻을 반영해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는 채택된 공동건의문을 문화체육관광부에 제출할 계획이며, 한편 문화체육관광부는 각계 의견을 수렴해 6월 말 이건희 미술관 건립 추진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지역에서는 현재 예술계·시민단체 등 민간주도로 많은 분들이 이건희 미술관 대구유치를 위해 열정적으로 뛰고 계시고, 지역민들의 대구유치에 거는 기대 또한 말할 수 없이 크다. 특히, 경북에서도 대구유치에 힘을 보태어 510만 대구경북 시도민이 한뜻으로 대구 유치를 염원하고 있다”며 “전 국민이 평등하게 문화향유의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정부의 정책적 배려가 절실하다. 지자체 간의 경쟁이 과열양상을 보이고 있지만 공정하고 투명한 공모절차를 통해 모두가 수긍할 만한 입지선정이 이루어진다면 대한민국 예술문화의 민주적 역사에 새 지평을 열 수 있을 거라 믿는다”고 말했다.

한편 영남권미래발전협의회는 영남권 5개 시·도지사가 지난해 8월 5일 국가 균형발전과 지역상생을 위한 협력에 뜻을 같이하고, 영남권이 대한민국의 새로운 경제 중심으로 도약하기 위한 방안 마련을 위해 구성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