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대통령 선거
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카메라고발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칼럼ㆍ기고 ㅡ
커뮤니티
"국민라면 신라면도 오른다"…라면시장 '인플레' 본격화
상태바
"국민라면 신라면도 오른다"…라면시장 '인플레' 본격화
  • 미디어부
  • 승인 2021.07.29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12.17/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국민식품' 라면 가격 줄인상이 시작됐다. 오뚜기가 이달 13년 만에 라면 가격을 인상한 데 이어 라면 업계 1위 농심도 신라면 가격을 5년 만에 조정하기로 결정했다.

라면업계 1·2위 농심과 오뚜기도 치솟는 원재료값과 생산비 부담을 이기지 못하고 백기를 들면서 삼양식품과 팔도 등 경쟁업체들의 가격 인상 가능성도 더욱 커졌다.

◇"신라면 700원 시대"…농심, 라면 가격 평균 6.8% 인상

농심은 다음 달 16일부터 신라면을 포함한 주요 라면 출고가격을 평균 6.8% 인상한다고 29일 밝혔다. 농심의 라면 가격 인상은 지난 2016년 12월 이후 4년8개월 만이다.

주요 제품과 인상 폭은 출고가격 기준으로 Δ신라면(7.6%) Δ안성탕면(6.1%) Δ육개장사발면(4.4%)이다. 판매 채널마다 차이는 있지만, 현재 대형마트 기준 1봉지에 평균 676원인 신라면은 약 736원으로 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농심 관계자는 "라면이 국민 식생활과 밀접한 연관이 있는 만큼 최소한의 수준에서 가격을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약 보름 전 농심에 앞서 오뚜기도 오는 8월1일부로 진라면을 포함한 주요 라면 가격을 13년4개월 만에 평균 11.9% 인상한다고 밝혔다. 특히 '가성비라면'으로 불리며 오뚜기에 '갓뚜기'라는 별명을 안겨준 진라면 가격을 684원에서 770원으로 12.6% 상향 조정했다.

오뚜기는 오는 8월 1일부터 대표 제품 진라면(순한맛·매운맛)의 가격을 684원에서 770원으로 12.6% 인상한다. 스낵면도 606원에서 676원으로 11.6%, 육개장(용기면)의 가격도 838원에서 911원으로 8.7% 오른다. 오뚜기가 라면 가격을 올리는 것은 지난 2008년 4월 이후 13년 4개월만이다. 2021.7.15/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원재룟값·생산비 부담에 '백기'…삼양·팔도도 "검토 중"

라면 가격 줄인상이 시작된 이유는 최근 밀가루·팜유를 포함한 식품 원자재 가격 부담이 한계치에 다다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블룸버그 주요 식품 가격 동향에 따르면 지난 5월 기준 소맥과 팜유 국제 평균 가격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7%, 71% 오른 상태다.

특히 라면의 경우 원재료 가격 비중이 전체 제품의 절반가량을 차지할 정도로 원료 가격 영향을 크게 받는다. 여기에 인건비·물류비·판매관리비를 포함한 제반 비용 상승 여파를 이기지 못하고 백기를 든 것으로 분석된다.

농심과 오뚜기의 라면 가격 인상 결정에 하반기 경쟁사 가격 조정 가능성도 점차 커지고 있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가격 인상을 검토는 하고 있지만 아직 결정된 내용은 없다"고 말했다. 팔도 관계자는 "현재까지 가격 인상을 검토하지는 않았다"면서도 "원료 가격이 많이 올랐기 때문에 가격 인상을 고려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