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대통령 선거
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카메라고발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칼럼ㆍ기고 ㅡ
커뮤니티
입당한 윤석열 지지율 반등…尹 32.3% 이재명 27.4%…이낙연 2.2%p 하락 16%
상태바
입당한 윤석열 지지율 반등…尹 32.3% 이재명 27.4%…이낙연 2.2%p 하락 16%
  • 미디어부
  • 승인 2021.08.02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 News1 DB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양강 구도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달 30일~31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1013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2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윤 전 총장 지지율은 32.3%, 이 지사는 27.4%를 기록했다.

두 사람의 지지율 격차는 이번 조사 오차범위(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1%포인트(p)) 내다.

지난달 30일 국민의힘에 입당한 윤 전 총장은 전주 대비 5.4%p, 이 지사는 1.4%p 상승했다.

윤 전 총장은 부산·울산·경남과 국민의힘 지지층에서 지지율이 크게 올랐고, 이 지사는 40대와 대전·세종·충청, 진보성향층에서 높은 지지를 얻었다.

이어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16%, 최재형 전 감사원장 5.8% 순이었다.

이 전 대표와 최 전 원장은 전주 대비 각각 2.2%p, 2.3%p 하락했다.

또 윤 전 총장 배우자 의혹과 관련해 모 인터넷 언론의 취재윤리 위반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응답자의 절반 이상은 인터넷 언론의 검증성 취재 방식이 '지나치다'고 응답했다.

'지나치다'가 52.6%, '지나치지 않다'가 41.5%였다.

'지나치다'고 답한 사람은 60세 이상과 대구‧경북, 보수성향층, 국민의힘 지지층에서 많았다.

'지나치지 않다'는 응답은 40대, 광주‧전라, 진보성향층, 민주당 지지층에서 많았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를 참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