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대통령 선거
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카메라고발
다시보는 부끄러운 김해 현장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文대통령 지시도 안 먹혀…대장동 수사서 다시 불거진 '검경 갈등'
상태바
文대통령 지시도 안 먹혀…대장동 수사서 다시 불거진 '검경 갈등'
  • 미디어부
  • 승인 2021.10.16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DB


(서울=뉴스1) 이승환 기자 = 대장동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까지 나서 '검경 협력'을 당부했지만, 검찰과 '중복수사' 엇박자를 내는 데다 핵심 증거인 휴대전화의 복구 작업이 장기화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의혹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은 전날 오전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사용하던 휴대전화를 확보하기 위해 그의 지인인 A씨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해당 휴대전화는 대장동 의혹의 핵심 피의자인 유 전 본부장이 약 2개월 전까지 사용한 제품으로 알려졌다.

경찰도 A씨가 이 휴대전화를 갖고 있는 것으로 보고 검찰의 압수수색 이틀 전인 13일 A씨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다.

그러나 수원지검은 경찰의 영장 신청 이틀 뒤인 15일 저녁에야 경찰의 영장을 법원에 청구하면서 경찰 수사가 더뎌지게 됐다.

경찰이 이틀간 영장 발부를 기다리는 동안 검찰은 A씨 자택으로 수사관들을 보내 휴대전화 확보에 나선 것이다. 경찰 내에선 "가로채기 하는 것 아니냐"는 반발의 목소리가 크다.

경찰의 신속한 수사를 위해서는 검찰의 협조를 반드시 받아야 한다. 검찰의 동의 없이 구속과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

한 시도경찰청 고위 간부는 "경찰은 선수로만 뛰는데 검찰은 선수로 뛰고 심판도 보고 있다"며 "검경이 공정하게 경쟁하기 어려운 구조"라고 지적했다.

경찰 한 관계자는 "검찰이 영장청구권을 독점하는 한 경찰은 검찰의 통제에서 벗어날 수 없다"며 "경찰이 영장청구권을 요구하는 것도 이 때문"이라고 말했다.

곽상도 무소속 의원 아들의 50억원 퇴직금 의혹 수사를 놓고도 검경 간 엇박자 양상이 나타나고 있다.

곽 의원 아들은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에 휩싸인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서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았다가 뇌물 수수 혐의로 입건됐고 지난 8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검찰도 곽 아들의 퇴직금을 뇌물로 보고 있지만 그에 대한 소환조사를 아직 하지 않은 상태에서 곽 의원 아들 사건을 송치하라고 경찰에 요구하고 있다.

경찰 수사를 총괄 지휘하는 국수본 내에서도 "검찰이 경찰과 협력할 의지가 있는지 의문"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경찰은 A씨가 갖고 있는 전화기와 별개의 휴대전화를 확보했으나 파손 상태가 심각해 복구까지 장시간이 소요될 전망이다.

경찰이 확보한 휴대전화는 유 본부장의 정관계 로비 의혹을 해결할 '판도라상자'로 꼽히지만 비밀번호 해제가 어려운 아이폰 제품이라 증거로 사용하기까지 만만치 않은 과정을 해결해야 한다.

국수본 관계자는 "수사는 생물과도 같기 때문에 진행 상황에 따라 변화를 줄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