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대통령 선거
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카메라고발
다시보는 부끄러운 김해 현장
KNN 100세시대 건강하이소
행복밥집 편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2482명 확진, 이틀째 2천명대…사망 24명, 4차유행 이후 최다
상태바
2482명 확진, 이틀째 2천명대…사망 24명, 4차유행 이후 최다
  • 미디어부
  • 승인 2021.11.04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핼러윈데이인 31일 오후 서울 이태원 거리가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내일(11월 1일) 오전 5시부터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첫 단계 방역완화 계획이 시행된다. 2021.10.31/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단계적 일상회복, 이른바 위드코로나 이행 4일차인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482명을 기록했다. 이는 역대 7번째로 많은 규모인데, 특히 이날 신규 사망자는 24명으로 4차 대유행 이후 가장 많은 숫자를 기록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4일 0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482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역대 4번째로, 34일 만에 확진자 수가 치솟은 전날 2667명에 이어 이날 2482명은 역대 7번째로 큰 규모며 이틀째 2500명 안팎의 발생이 이어졌다.

전날 보다는 185명 감소했지만 전주(28일) 2111명보다 371명, 특히 2주전(21일) 1441명과 비교하면 1041명 급증했다. 이날 신규 확진자 2482명 중 국내발생 확진자 2457명, 해외유입 확진자는 25명으로 121일째 네 자릿수를 이어가고 있다. 주간 일평균 국내발생 확진자는 2082.1명으로 전날 주간 일평균치 2030.4명보다 51.7명 늘어났다.

이로써 누적 확진자는 37만3120명이 됐다. 현재 치료 중인 환자는 2만8316명, 완치자는 34만1888명이다.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추이는 지난 10월22일부터 11월4일까지 최근 2주간 '1438→1508→1422→1190→1265→1952→2111→2124→2104→2061→1685→1589→2667→2482명'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해외유입을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 추이는 '1430→1418→1487→1394→1167→1245→1930→2095→2094→2089→2052→1665→1578→2640→2457명'을 기록했다.

특히 이날 0시 기준 신규 사망자는 24명으로 10월 24일 이후 11일만에 20명대로 나타났고 4차 대유행 이후 가장 많이 발생했다.

최근 2주간(10월 22일~11월 4일) 사망자는 '16→20→21→7→15→9→11→9→13→19→9→16→18→24명으로 주간 일평균 15명의 사망으로 오를 조짐을 보이다 11월 접어들며 증가세가 뚜렷해졌다.

방역당국과 감염병 전문가 모두 일상회복, 위드코로나의 기대감으로 당분간 확진자는 증가할 수 밖에 없다고 진단한 상황에 벌써 다수의 사망자가 발생한 셈이다. 전문가들은 다수의 사망자 발생을 우려하며 국내 방역·의료가 확산세를 감당할 수 있을 만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한편 이달 1일 오전 5시부터 단계적 일상회복, 소위 '위드 코로나'가 시작되면서 방역 규제가 완화됐다. 특히 지난 주말에는 서울 이태원과 부산 서면 등 전국 도심지 곳곳에 핼러윈축제를 즐기려는 인파들로 붐비기도 했다. 다만 이날 수치에는 위드코로나와 지난 주말 핼러윈데이(지난달 31일)의 영향은 아직 반영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