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대통령 선거
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카메라고발
다시보는 부끄러운 김해 현장
KNN 100세시대 건강하이소
행복밥집 편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2022수능]후배들의 열띤 응원 대신 방역복 입은 교사가 수험생 맞아
상태바
[2022수능]후배들의 열띤 응원 대신 방역복 입은 교사가 수험생 맞아
  • 미디어부
  • 승인 2021.11.18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오전 경남 창원중앙고등학교 수능 고사장에서 방역복을 입은 교사들이 수험생들의 체온체크 등을 진행하고 있다.© 뉴스1 김명규 기자

시험장 앞 후배들의 열띤 응원은 없었다. 대신 방역복을 입은 교사들이 수험생을 맞았다. 코로나19 속에서 치러지는 수능날의 시작은 차분하고 조용했다.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날인 18일 오전 7시30분 경남 창원중앙고등학교 고사장은 조용한 분위기 속에서 수험생들을 맞이하고 있었다.

영상 6도에 바람도 불지 않아 비교적 가벼운 차림을 한 수험생들도 눈에 띄였지만 수험생들은 하나같이 하얀 마스크를 착용한 채 긴장된 표정으로 고사장 정문을 통과했다.

자가용을 이용해 자녀를 시험장까지 태워주는 학부모들이 많았지만 차 밖으로 내려서 자녀를 배웅하는 이는 찾기 힘들었다. 고사장 앞 도로에 일렬로 늘어선 차들은 '드라이브 스루 배웅'을 할 뿐이었다.

자녀와 함께 시험장 정문까지 걸어온 한 학부모는 자녀의 어깨를 토닥이며 "파이팅. 하던대로 해"라고 작게 말한 뒤 이내 발길을 돌렸다.

비슷한 시각 창원중앙고 고사장 앞을 찾은 박종훈 경남교육감은 학생을 배웅하고 나온 한 학부모에게 다가가 "고3 수험생을 돌보시느라 고생이 많으셨다. 학생과 학부모들은 방역에 신경쓰지 않으셔도 된다. 걱정없이 수능을 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했다"고 말했다.

18일 오전 경남 창원중앙고등학교 수능 고사장을 찾은 박종훈 경남교육감(왼쪽)이 한 학부모를 격려하고 있다.© 뉴스1 김명규 기자

고사장 건물 안으로 들어선 학생들은 방역복을 입은 교사들의 지시에 따라 손소독과 체온체크를 했다. 이후 벽에 부착된 시험장 배치표를 확인한 학생들은 계단을 올라 시험장으로 향했다.

창원중앙고에는 남학교로 수능시험도 남학생들만 칠 수 있는데 7시50분께 한 여학생이 해당 고사장을 찾는 해프닝도 있었다. 이상하게 여긴 한 교직원이 여학생의 수험표를 확인한 뒤 시험장이 다르다는 사실을 확인시켰고 여학생은 급히 다른 학교로 발길을 돌리기도 했다.

교문 앞에서 교통지도를 하고 있던 한 교사는 "예전처럼 선후배들이 고사장 입구에서 응원하는 등 시끌벅쩍한 분위기는 아니지만 수험생들이 백신을 맞고 위드코로나도 시작돼 지난해 삼엄했던 분위기보단 많이 나아졌다"며 "수험생들이 코로나19 상황에서 공부하느라 힘들었는데 그만큼 좋은 결과가 있길 바란다"고 응원했다.

오전 8시10분 고사장 출입문이 닫혔고 창원중앙고에서 수능을 치르는 340여명의 수험생들이 모두 입실했다. 이 수험생들은 14곳의 시험장과 2곳의 특별실에서 감독관 안내를 받아 수능을 치르게 된다.

한편 경남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40분부터 오후 5시45분까지 치러지는 2022학년도 대입수능은 경남에서 3만127명이 응시한다. 지난해 경남 수능 수험생 2만9078명보다 1049명 늘었다.

경남에서는 현재 확진 판정을 받은 수험생은 2명이며, 자가격리 중인 수험생은 14명이다. 이들은 일반시험장이 아닌 별도의 시험장에서 시험을 치른다.

18일 오전 경남 창원중앙고등학교에서 수능 감독관들이 시험장으로 입실하고 있다. © 뉴스1 김명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