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대통령 선거
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카메라고발
다시보는 부끄러운 김해 현장
KNN 100세시대 건강하이소
행복밥집 편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인천 303명 확진…확진자 교회 교인 등 지역 주민확산세
상태바
인천 303명 확진…확진자 교회 교인 등 지역 주민확산세
  • 미디어부
  • 승인 2021.12.05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진/뉴스1 © News1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인천에서 4일 오후 6시 기준 30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돼 동일 시간대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동시간대 300명대를 돌파한 것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이다.

인천시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303명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

이는 기존 동일 시간대 최다 기록이었던 지난 2일 276명보다 27명이 늘어난 수치다. 남은 시간 발생하는 확진자를 더하면 최종 확진자 수는 300명대 중후반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오후 6시 기준 확진자가 300명 넘게 나온 것은 코로나19 사태 후 처음이다. 200명 넘게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지난달 24일 215명이 처음이었다. 이후 11월25~28일 각각 214명, 224명, 248명, 212명을 기록했다.

11월29일 176명으로 잠시 주춤했으나 11월30일 270명으로 다시 200명대로 올라섰고 이달 1일 276명이 확진돼 직전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이후 243명, 248명으로 200명대에 머물다가 4일 인천에서는 동시간대 처음으로 300명대를 넘겼다.

인천은 오미크론 확진자 7명이 발생한 데다, 확진자 소속 교회 교인 등을 포함해 지역 주민들이 확진자와 접촉하면서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