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카메라고발
다시보는 부끄러운 김해 현장
행복밥집
TV 방송 영상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지역은행, 도내 소상공인 살리기에 나선다
상태바
지역은행, 도내 소상공인 살리기에 나선다
  • 장종석 기자
  • 승인 2022.01.20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0억 원 규모 일시멈춤 특별자금 보증···농협‧경남은행 20억 원 출연
도내 소상공인 1만명 신용등급 상관없이 1년간 무이자, 무보증료 대출

경남도는 20일 농협은행, 경남은행과 1000억 원 규모의 일시멈춤 특별자금 보증 시행을 위한 출연금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을 비롯하여 최영식 NH농협은행 경남본부장, 최홍영 경남은행장, 구철회 경남신용보증재단 이사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일시멈춤 특별자금 보증을 위한 출연금은 총 67억 원으로 경남도에서 47억 원, 농협은행과 경남은행에서 각각 10억 원을 경남신용보증재단에 출연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5일 '2022년 경남형 소상공인 지원정책' 시행에 따라 경남도 소상공인 정책자금에 대한 융자규모를 지난해 2000억 원에서 올해 3000억 원으로 대폭 늘려서 이자와 보증료를 지원하기로 발표한 바 있다.

특히 1000억 원의 증액분에 대해서는 ‘일시멈춤 특별자금’으로 편성했다. 도내 소상공인 점포 1만 개소를 대상으로 보증한도를 1천만 원으로 설정해 신용등급에 상관없이 특별융자에 대한 혜택을 받게 된다. 1년 거치 4년간 분할 상환하게 되며, 1년간 이자 전액과 1년치 보증료를 지원받는다.

농협은행과 경남은행에서는 신용등급이 낮은 소상공인에게 높은 금리를 부과하지 않기 위해 금리 상한제도를 실시하기로 했다. 평균 연 1% 정도의 보증수수료도 연 0.8%로 낮추어 소상공인의 부담을 덜어준다.

경남도는 오는 25일 오전 9시부터 경남신용보증재단 누리집(gnsinbo.or.kr)을 통해 경상남도 소상공인 정책자금 외에 ‘일시멈춤 특별자금’에 대해서 상담예약을 실시한다.

단계적 일상회복 중단으로 일시적인 유동성 부족을 겪고 있는 도내 소상공인들이 특례보증 연계 정책자금 시행으로 금융부담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될 전망이다.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은 “도민과 기업이 어려울 때마다 함께 힘을 모아주신 지역은행에 감사드린다”며 “도내 소상공인들이 일시멈춤 특별자금을 적기에 활용할 수 있도록 관계기관 간 다양한 협력을 이어나가고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덜어드리기 위해 지원과 노력에 더욱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