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카메라고발
다시보는 부끄러운 김해 현장
행복밥집
TV 방송 영상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허성곤 시장에게 ‘접대가 없는 김해공직사회’ 요구
상태바
허성곤 시장에게 ‘접대가 없는 김해공직사회’ 요구
  • 최성애 기자
  • 승인 2022.01.25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시의원 전원, 기자회견

허성곤 시장에게 ‘접대가 없는 김해공직사회’ 요구

2015년 이후 공무원과 업자 간 네 번째 골프 접대사건 벌어져
국민의힘 시의원들, `상시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 제도화 추진

국민의힘 소속 김해시의원 전원은 24일 기자회견을 통해 환경부서 6급 팀장 3명이 업자로부터 골프 접대를 받아 15일간 행정안전부 조사를 받은 사실을 김해시가 쉬쉬한 데 대해 허성곤 김해시장에게 `접대가 없는 김해 공직사회`를 만들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2015년과 2016년, `김해 산단 게이트`가 있었음에도 공무원과 업자 간 접대 관계의 고리를 끊어내는 제도 개선을 하지 못해 이번 골프 접대 사건으로 재발했다"며 "시의회 구성원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다.

당시 언론이 `김해 산단 게이트`로 명명한 3개(이노비즈밸리산단ㆍ가산산단ㆍ신천산단) 산단 인허가 비리 사건은 검찰과 경남경찰청 광역수사대 수사로 업자, 김해시 복수의 국장ㆍ과장ㆍ팀장, 지역 정치권 인사, 당시 시장의 측근, 국토교통부 과장 등이 구속됐다.

이들은 "허 시장이 인사권자로서 이번 정기인사에서 골프 접대 대상자 3명 중 일부만 시의회 보고도 없이 좌천성 인사를 하고 의원의 자료 제출 요구는 불응하고 있어 부패방지 시책평가 1등급에 부합하는 투명성에 역행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행정안전부가 15일이나 조사할 정도면 감사원의 특정감사에 맞먹는 심각한 사안"이라며 "합리적인 의심을 하는 김해시민이라면 이번 골프 접대 건의 실체는 단순 사건이 아닌 김해시 전체를 뒤흔들 정도로 생각할 것"이라 지적했다.

이들은 "`김해 산단 게이트` 직후 취임한 허 시장이 당시 즉각 로비와 관련된 공직사회 개혁에 나섰으면 오늘과 같은 일은 예방했을 것"이라며 "소잃고 외양간 고치는 심정으로 사후조치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해시 관계자는 "관련 지침에 따라 조사 중인 사안은 비밀을 엄수해야 하는 원칙이 있고 아직 조사결과를 알 수 없기 때문에 외부로 누설하지 않은 것"이라며 "시민들께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리며 조사결과에 따라 적합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김해시는 2020년부터 공무원이 단 한번이라도 금품을 받아도 공직에서 퇴출하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 도입하고 `청렴도 향상 추진단`을 운영하는 등 공직기강 확립을 강조해왔지만 이번 사건으로 형식적인 `원스트라이크 아웃제`가 되고 있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