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김해종합뉴스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행복밥집
TV 방송 영상
커뮤니티
다시보는 부끄러운 김해 현장
영덕서 진드기 매개 감염병(SFTS)으로 2명 사망…'주의'
상태바
영덕서 진드기 매개 감염병(SFTS)으로 2명 사망…'주의'
  • 미디어부
  • 승인 2022.07.25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게 최고"

경북 영덕에서 이달 들어 진드기 매개 감염병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으로 2명이 사망했다.

25일 영덕군에 따르면 지난 1일 60대 남성 A씨가 SFTS로 사망한 데 이어 지난 21일에는 70대 남성 B씨가 SFTS로 숨졌다. 이들의 정확한 감염경로는 파악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농작업, 등산 등의 야외활동으로 진드기 노출 기회가 많아지는 봄철에 발생이 증가하기 시작한다.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작은소피참진드기에 물린 후 4~15일의 잠복기를 거친 후 38도 이상의 고열이나 오심, 구토, 설사 등의 소화기증상이 나타난다.

SFTS는 치명률이 12~47% 정도로 아주 높다. 그러나 예방백신과 치료제가 없어 위험하다. 때문에 야외활동 시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긴 옷이나 토시, 목이 긴 양말 등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는 복장을 갖춰 입고 해충 기피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귀가 시 즉시 목욕을 하고 활동복 일체를 세탁하는 것도 방법이다.

만약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 등의 증상이 발생하면 의료기관을 방문해 꼭 야외활동력을 알리고 적기에 치료를 받아야 한다.

김재희 군보건소장은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므로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것을 거듭 당부드린다”며 “하반기에 예산 확보로 모든 가정에 해충 기피제를 배부해 군민 스스로 감염병으로부터 건강을 지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