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 PDF 지면보기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최근 김해종합뉴스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행복밥집
TV 방송 영상
커뮤니티
다시보는 부끄러운 김해 현장
국립김해박물관, 특별전 '야금: 위대한 지혜'
상태바
국립김해박물관, 특별전 '야금: 위대한 지혜'
  • 최성애 기자
  • 승인 2022.09.29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금에 스며 있는 인류의 위대한 지혜
금동용두보당.
금동용두보당.

국립김해박물관은 국립청주박물관, 삼성문화재단과 공동으로 특별전 '야금(冶金): 위대한 지혜'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2021년 10월 삼성문화재단 호암미술관에서 개최한 특별전을 토대로 국립박물관의 주요 금속문화재를 새롭게 추가하여 구성한 공동 전시다.

지난 5월 31일부터 8월 28일까지 국립청주박물관에서 소개된 전시가 국립김해박물관으로 자리를 옮겨 9월 30일부터 12월 11일까지 시민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가야의 금동관, 은허리띠 등 호암미술관과 국립청주박물관에서는 다루지 못했던 가야의 야금 기술도 함께 소개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전시는 선사시대 잔무늬 거울부터 현대 작가의 금속 작품까지 시․공간을 뛰어넘는 예술 작품들이 함께 어우러진다.

전시품은 국보․보물 7점(한국식 동검과 청동창, 부산 복천동 금동관, 양산 금조총 금귀걸이, 은입사 구름․용무늬 향완, 은입사 봉황무늬 합, 금동 용두보당, 금동 용두토수)을 포함하여 우리나라의 대표 금속 문화재 81점이다. 우리나라 야금 기술의 변천과 그 속에 담긴 인간의 예술성을 함께 살펴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전시는 크게 4부로 구성된다.

1부 ‘자연(自然): 상징과 제의(祭儀)’에서는 인류 최초의 합금(合金)인 청동으로 만든 전시품을 소개한다. 선사시대 대표적 청동기(靑銅器)인 잔무늬 거울, 한국식 동검은 당시 ‘자연’이라는 절대적 존재와 교감하는 지배자의 초월적 힘을 상징하는 의식구(儀式具)로서의 의미가 있다.

2부 ‘왕(王): 권력과 국가’에서는 삼국시대 야금이 지닌 절대적 위상을 장신구와 무기류로 소개한다. 금동관, 금귀걸이, 금동관모, 고리자루 큰칼 등은 왕이나 지배자의 권위와 영화를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3부 ‘신(神): 부처와 불법(佛法)’에서는 금속으로 만든 불상과 향완, 운판 등 불교 의식에 사용된 불교공예품을 전시한다. 종교적 믿음을 바탕으로 최고의 재료와 기술로 제작된 불교미술품의 우수성을 엿볼 수 있다.

4부 ‘인간(人): 삶과 예술’에서는 토수(吐首): 빗물이 스며드는 것을 막기 위해 추녀 끝에 끼우는 기와), 거울 등 건축 부재와 생활용품으로 제작된 금속 유물로 일상 속에 들어온 야금 문화를 감상할 수 있다.

현대 작가의 금속 작품 등은 전시 프롤로그에서 따로 만나볼 수 있다. 과거와 현재를 넘나드는 세련되고 다양한 금속 문화재 속에서 옛사람들은 야금을 통해 무엇을 추구했는지, 또 야금으로 현재 우리가 만들어 가는 것은 무엇일지 살펴볼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희망한다.

이번 특별전 개막과 함께 국립김해박물관 상설전시실 2층(주제: 가야와 가야사람들)도 새단장을 마치고, 시민들에게 공개된다.

새롭게 선보이는 국립김해박물관에 방문하여 화합과 공존으로 일궈 낸 가야의 역사와 문화를 만나보는 시간을 갖는 것은 어떨까?

금귀걸이.
금귀걸이.
한국식 동검과 청동창.
한국식 동검과 청동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