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대통령 선거
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카메라고발
다시보는 부끄러운 김해 현장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연자루..녹비작물로 화학비료 대체 한다
상태바
연자루..녹비작물로 화학비료 대체 한다
  • 영남방송
  • 승인 2009.03.06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료값이 영농의 큰 부담이 되고 있는 가운데 녹색식물체의 잎과 줄기를 비료로 사용할 수 있는 녹비작물의 화학비료 대체 효과를 밝혀내 주목받고 있다.

겨울철 노는 땅에 헤어리베치 등을 파종하여 비료 없이 기른 후 이듬해 5월에 갈아엎으면 벼, 콩, 옥수수 농사에서 화학비료 사용량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특히 콩과 녹비작물인 헤어리베치, 자운영 등은 공기 중에 있는 질소를 영양분으로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전혀 화석 에너지가 필요 없는 완전 무공해 질소 생산공장인 셈이다.

이들의 질소 생산량은 헤어리베치의 경우 10a당 8.2~20.6㎏, 자운영은 4.0~8.4㎏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녹비작물인 헤어리베치를 재배하여 생풀로 10a당 1,500~2,000㎏을 넣어주면 벼농사 시에 화학비료를 주지 않아도 기존의 화학비료 사용 논에서와 같은 양의 쌀을 생산할 수 있으며 논에 3년간 헤어리베치를 계속 투입하여 재배했을 때에는 평균 쌀 수량이 6% 증가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밭작물인 옥수수 재배 시에도 10a당 헤어리베치 3,000㎏을 넣어주면 질소비료의 시용이 필요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특히 경사지 밭 토양이나 과수원에서는 비료공급 효과뿐만 아니라 잡초발생을 막을 수 있고 토양과 양분의 유실도 줄일 수 있어 일석삼조의 효과가 기대된다.

농촌진흥청 작물환경과 강위금 과장은 “농촌진흥청은 농가의 화학비료 구입비용 부담을 획기적으로 줄이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앞으로 녹비작물의 확대재배를 위해 지역단위의 거점 모델 10개소를 육성하여 농가소득 향상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