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카메라고발
다시보는 부끄러운 김해 현장
행복밥집
TV 방송 영상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정부광고, '조중동문' 몰아주기 심각"
상태바
"정부광고, '조중동문' 몰아주기 심각"
  • 영남방송
  • 승인 2009.04.14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박 정부 집권 이후 정부의 광고 집행 과정에서 친정부 거대보수 신문에 광고를 몰아주는 현상이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 민주당 전병헌 의원에 따르면 한국언론재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작년 정부광고 집행 내역을 분석한 결과 2007년에 비해 조선일보 406%(6억7549만원), 동아일보 432%(7억5930만원), 중앙일보 159%(5억852만원), 문화일보 511%(4억2502만원)가 각각 증가한 반면 경향신문은 38%(7535만원), 한겨레 26.6%(6034만원) 증가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일간지의 정부집행 광고 건수별로 비교하면 조선, 동아, 중앙, 문화는 각각 27건, 31건, 13건, 26건 증가했으며 경향과 한겨레는 2건, 9건 감소했다.

이들 신문들이 참여정부 마지막 해인 2007년 정부광고 집행건수는 조선, 동아, 중앙, 문화의 경우 각각 10건, 11건, 28건, 17건이었고, 경향과 한겨레는 각각 32건, 37건으로 나타났다.

이들 신문들의 광고시장 점유율도 조선, 동아, 중앙, 문화의 점유율은 2007년도에 비해 40.6%에서 58.7%로 상승했으나 한겨레와 경향의 점유율은 23.2%에서 13.4%로 하락했다.

또한 10대 일간지가 차지하는 정부부처의 광고집행 점유율은 2007년 7.5%(18억2945만원)에서 2008년 22%(52억9663만원)으로 크게 증가했다.

그러나 정부부처의 지역신문의 광고집행 점유율은 같은 기간 6.4%(15억6081만원)에서 3.5%(8억4119만원)으로 감소했다.

전 의원은 이에 대해 "이명박 정부가 내세웠던 '프레스 프렌들리'(press friendly)는 일부 친 정부적인 거대신문사들만을 위한 구호였음을 방증하고 있다"며 "정부광고마저 거대언론에 몰아주는 것은 강자 중심의 시장 논리로 언론의 다양성을 훼손하고 반정부적 언론을 말살하려는 반공공성.반다양성의 언론정책의 일환"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현재 신문시장이 고사위기에 처해 있는데 정부가 나서서 어려운 신문사들을 도울 수 있는 정책 방안들을 마련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정부가 경영난에 허덕이고 있는 중소신문이나 지역신문사들을 더욱 어렵게 하고 있다"며 "임시국회에서 이 부분에 대해 명확히 따져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