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 카메라고발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고 윤이상 선생 가족,'통영'다시와
상태바
고 윤이상 선생 가족,'통영'다시와
  • 영남방송
  • 승인 2007.09.29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대 박총장에게 고마움 표시

경남 통영출신의 세계적인 작곡가 고(故) 윤이상 선생(1917-1995)의 부인 이수자(80) 여사와 딸 윤정(58)씨, 아들 우경(53)씨가 지난 27일부터 사흘간 통영을 다시 찾아 윤이상 선생의 발자취를 둘러봤다.

이번 방문은 대부분이 공식일정으로 짜여졌던 지난 14일의 첫 방문때와는 달리 이수자 여사와 가족, 통영국제음악회의 일부 관계자만 동행해 비교적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통영의 자연과 문화를 이해하는 기회를 가졌다.

특히 아들 우경씨도 함께한 이번 일정에서 지난 28일에는 통영시 행정선을 타고 통영 앞바다의 한산도와 매물도, 연화도 등을 둘러봤고,해방 후 통영문화협회 회원으로 윤이상 선생과 함께 활동했던 전혁림(92) 화백의 아들인 전영근(50) 화백도 동행해 눈길을 끌었다.

또 일정 후 만찬에서는 윤이상 평화재단의 박재규 이사장(경남대총장)을 초대해 그동안 윤이상 선생의 명예회복과 업적을 국내.외에 알리고, 이번 모국 방문을 위해 힘써왔던 것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했다.

방문 마지막날인 29일에는 윤이상 선생이 2년간의 일본 유학을 마치고 귀국해 처음으로 교편을 잡았던 산양읍 산양초등학교 화양분교(2007년 폐교)와 도천동 생가터 등을 둘러볼 예정이다.

한편 경남 통영지역은 1917년 출생한 윤이상 선생이 1956년 유럽 유학을 떠나기 전에 보냈던 인생 전반부의 40여년 가운데 일본유학과 부산, 서울생활을 뺀 대부분의 유년기와 청년기를 보냈던 곳으로 윤이상 선생에게는 고향인 동시에 음악적 창작의 원천이 됐던 곳이다.

편집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