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대통령 선거
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카메라고발
다시보는 부끄러운 김해 현장
KNN 100세시대 건강하이소
행복밥집 편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창원시 200만원 이상 체납 압류재산 일괄공매
상태바
창원시 200만원 이상 체납 압류재산 일괄공매
  • 이보람 기자
  • 승인 2010.08.04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특별정리 기간 설정

창원시는 8월 1일부터 10월 말까지를 하반기 체납세 특별 정리기간으로 정하고 체납세 징수에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시는 이 기간 특별 징수반을 구성해 징수활동을 대대적으로 펼칠 계획이다.

이번 정리 기간 중 미납부에 따른 불이익 처분을 받지 않도록 각종 홍보매체를 통한 납부홍보와 독촉고지서를 체납자에게 우송해 자진납부 분위기를 조성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시는 체납자동차에 대한 번호판 영치를 강화하고 고질체납자에 대해서는 급여 및 예금 압류, 신용카드 결제계좌 및 각종 회원권을 조사해 압류할 방침이다.

또 200만원 이상 고액체납자 압류재산 일괄공매를 의뢰하고 고액.상습 체납자 출국금지, 명단공개, 관허사업 제한 등 강력하게 조치할 계획이다.

압류된 재산은 한국 자산관리 공사에 공매처분을 의뢰하고 체납자의 금융자산과 직장을 조회해 예금, 봉급압류 및 추심으로 체납세를 강제 징수한다.

창원시 관계자는 "고질적인 체납자는 성실 납세자와의 형평성 제고와 조세정의 확립 차원에서 강력한 체납처분을 실시할 방침"이라며 "일시적 생계형 체납자 구제제도를 10월 말까지 시행할 계획"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