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임진왜란 최초 의병장 김해 사충신 재조명한다7일 인제대 인정관에서 `김해성(城) 사충단 학술회의`
최금연 기자 | 승인 2018.12.03 16:41

임진왜란 당시 나라를 지키기 위해 순수 의병과 의병 지휘자만으로 왜군과 싸운 의병의 시초가 된 `김해 사충신`이 이제사 온전한 예우를 받을 모양이다.

오는 7일 인제대 인정관 대강당에서 `김해성(城) 사충단 학술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학술회의는 김해시가 주최하고 인제대박물관이 주관하며 김해 사충신과 관련한 논문 발표와 종합토론 순으로 진행된다.

▲김태영 동서대 교수의 `임진왜란 김해성 전투` ▲임종욱 진주교대 교수의 `사충신의 묘갈ㆍ행장ㆍ비문` ▲송희복 진주교대 교수의 `김해성 사충신과 향촌사회의 변화` ▲조구호 경상대 남명학연구원 교수의 `사충단 향사과정과 역사적 전개`라는 주제로 발표와 토론이 이어질 계획이다.

김해 사충신은 ▲송빈(1542~1592) ▲이대형(1543~1592) ▲김득기(1549~1592) ▲류식(1552~1592) 등 4명의 의병장으로 왜적에 맞서 김해성(城)을 지키기 위해 끝까지 싸우다 순절했다.

김해 의병은 관군 없이 싸웠다. 하루만에 무너진 것이 아니라 나흘 동안 줄기차게 싸웠다.

김해부사와 초계군수가 달아난 뒤 송빈, 이대형, 김득기, 류식 등 김해 사람 수백 명은 관군 없이 성을 지켰다.

먼저 초계군수가 달아나고 김해부사는 군수를 잡으러 간다는 터무니없는 핑계를 대고 성 밖으로 도주했다.

성은 결국 중과부적을 이겨내지 못하고 함락되었다. 적들은 투항을 권고했지만 네 사람은 몇 명밖에 남지 않은 의병들과 함께 끝까지 적들 한가운데에서 싸우다가 전사했다. 수백 의병들도 모두 죽었다.

며칠 뒤 송빈의 군사 양업손(梁業孫)이 시쳇더미 속에 파묻혀 있다가 살아나와 김해읍성의 장렬한 참상을 세상에 알렸다.

그 덕분에 네 충신들은 전란이 끝난 1600년(선조 33) 병조참의 등 벼슬을 추증받았다. 하지만 그뿐, 다시 역사 속에 묻혔다.

1708년(숙종 34), 이순신의 현손 이봉상이 김해부사로 와서 `금주지(金州誌)`를 보다가 김해읍성 전투의 전말을 알고 감격했다. 그가 나서서 조정에 건의한 끝에 송담서원이 건립되었다.

1833년(순조 33)에는 표충사(表忠祠) 사액도 받았다.

그 후 1868년(고종 5) 서원철폐령을 맞아 훼철되지만 1871년(고종 8) 김해부사 정현석 등의 상소에 힘입어 사충단(四忠壇, 경상남도 기념물 99호)으로 다시 태어났다. 현재의 서원 건물들은 1995년에 복원되었다.

시는 김해성으로 쳐들어 온 왜적에 맞서 사흘 간 성을 지키다 순국한 음력 4월 20일을 정해 매년 제례를 올리며 우국충절의 넋을 기리고 있다.

임원식 시 문화재과장은 "임진왜란 최초의 의병장인 김해 사충신을 조명해 잘 알려지지 않은 김해지역 의병 연구에 의미 있는 첫 발을 떼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해 사충단 표충회에서는 네 분을 향사(표충사) 하는 송담서원지(松潭書院誌)를 발간했으며 서원지를 통해 역사적 사실들이 정확하게 기록되지 못하고 있는 김해 의병사의 진실이 소상하게 조명되기를 기대해 본다고 했다.

최금연 기자  bbsyun@hanmail.net

<저작권자 © 영남매일·Y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금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회사소개구독신청독자투고불편신고고충처리인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경남 김해시 가락로 29번길4 3층  |  대표 055-329-7001  |  팩스 055-321-720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경남 아00041  |  등록일자: 2007년 7월 3일  |  발행일자: 2007년 7월 3일  |  제호: YN뉴스
발행인 : (주)영남매일신문사 최금연  |  편집인: 최금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유동진
Copyright © 2018 영남매일·YN뉴스. All rights reserved.
공공기관 및 단체의 보도 자료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무관하며 모든 책임은 정보 제공자에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