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대통령 선거
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카메라고발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제39회 가야문화축제 성황리에 폐막
상태바
제39회 가야문화축제 성황리에 폐막
  • 특별 취재팀
  • 승인 2015.05.04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제기간 내내 인산인해, 경남대표축제로 자리매김

지난 4월 29일부터 5월 3일까지 5일간 대성동고분군 일원에서 개최되었던 `제39회 가야문화축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첫날 많은 비가 온 궂은 날씨였음도 불구하고 개막식에 1만여명의 관중이 참석하는 등 5월 1일 근로자의 날 연휴와 맞물리면서 연일 축제장은 축제를 즐기려는 관람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루며 경남대표축제로 자리매김했다.

 

   
 
  ▲ 축제행사장을 찾은 시민들로 발디딜 틈이 없다.  
 

이번 축제는 오는 22일 개장하는 가야테마파크 철광산 공연장에서 매일 공연할 예정인 상설뮤지컬 미라클 러브가 갈라쇼 형태로 3일 동안 공연되었다. 김수로왕과 허왕후의 사랑이야기를 주제로 한 짜임새 있는 스토리와 화려한 볼거리로 타 축제에서는 볼 수 없는 수준 높은 공연을 하여 매회 관람객들의 높은 호응을 이끌어내며 대중문화의 격을 한층 높이는 계기가 되었다.

또한 우리 선조들의 화려한 의상과 한복의 아름다움을 현대에 맞게 재구성한 가야복식 패션쇼와 올해 경남 무형문화재 37호로 지정된 김해오광대 축하공연 등 크고 작은 예술 공연들이 축제 기간 내내 펼쳐져 관람객들에게 큰 즐거움을 선사했다.

특히 가야유물체험, 순장체험, 병영체험 등 이천년전 가야시대의 문화와 생활상을 직접 체험 할 수 있는 가야문화체험존은 유치원과 초등학생 1,300여명이 단체관람하고 가족단위 관람객들에도 큰 인기를 끌면서 축제가 역사를 배울 수 있는 교육의 장으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 소망등 터널을 걷고 있는 시민들.  
 

그 외 식품박람회, 가야음식개발경연대회 등을 비롯한 6개의 연계행사와 전국 학생 미술실기대회 등 8개의 부대행사가 동시에 개최되어 관람객들에게 더 다양하고 풍성한 프로그램들을 선보이며 축제의 즐거움을 배가 시켜 관람객 유치에 큰 성과를 이루었을 뿐만 아니라 개별적 개최에 따른 중복 투자를 없애 예산이 절감되는 효과도 거두었다.

한편, 축제 마지막날인 일요일에 수로왕릉에서 개최된 춘향대제는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가락국 시조대왕인 김수로왕을 기리기 위해 김해김씨, 김해허씨 종친들이 전국에서 대거 참석하여 축제 분위기를 더욱 고조시키기도 했다.

김해시 관계자는 "축제 준비기간 동안 안전점검에 만전을 기하여 5일동안 안전사고 없이 마무리 되어 기쁘다"며 "점점 더 많은 관람객들이 가야문화축제를 방문하는 만큼 내년 40회 가야문화축제는 경남 대표 축제에서 더 나아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축제로 거듭날 수 있도록 더욱더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 가야전기와 우주를 상징하는 꽃바구니 조형물.  
 
   
 
  ▲ 네팔지진피해 긴급구호 거리모금을 하고 있는 김해거주 네팔 근로자들.  
 
   
 
  ▲ 가야철기 체험장 .  
 
   
 
  ▲ 우리 전통 활체험관에서 활쏘기 체험을 하고 있는 학생들.  
 
   
 
  ▲ 제2회 김수로왕 문화ㆍ예술 특별기획전이 열리고 있는 수로왕릉.  
 
 
   
   
 
  ▲ 왕관을 직접 만들어 쓰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여왕마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