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장마철 앞두고 택지ㆍ산업단지 비점오염 관리 강화
상태바
장마철 앞두고 택지ㆍ산업단지 비점오염 관리 강화
  • 미디어부
  • 승인 2019.05.18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역환경청-환경공단 주관 6월 한 달간 관리실태 중점 점검·사전교육
▲ 비점오염저감시설 ‘저류시설’.

정부는 장마철을 앞두고 산업단지 등에 설치된 비점오염저감시설을 중점 점검한다.

환경부는 장마철 수질오염을 예방하기 위해 6월 한 달간 유역(지방)환경청과 한국환경공단이 합동으로 ‘비점오염저감시설’을 중점 점검한다고 17일 밝혔다.

또한 유역(지방)환경청별로 비점오염원 설치신고 사업장 관리자와 비점오염저감시설 설계ㆍ시공업 종사자 등 약 1600명의 관계자를 대상으로 비점오염 저감을 위한 사전 교육ㆍ홍보도 병행한다.

사업장 부지 등 지표면에 쌓여있던 비점오염물질은 빗물과 함께 하천 등 공공수역으로 배출되어 수질오염을 일으킨다.

2017년 기준으로 전국 수계(한강, 낙동강, 금강, 영산강) 총인(T-P)배출부하량 중 약 76%가 비점오염원에서 배출됐다.

환경부는 이번 기간 중 대규모 택지, 산업단지, 도로 등과 상수원관리지역 및 녹조우심지역 내 비점오염원 설치신고 사업장 180여 곳을 대상으로 비점오염저감시설의 적정 설치ㆍ운영여부, 저감계획서의 적정 이행여부 등을 현장점검하고, 이 외 사업장에 대해서는 자율점검을실시할 예정이다.

비 예보가 있을 경우에는 비점오염원 설치신고 사업장에 원료나 폐기물이 빗물에 닿지 않게 보관할 것을 적극적으로 안내하고 있다.

황계영 환경부 물환경정책국장은 “빗물과 함께 하천으로 흘러든 비점오염물질은 여름철 녹조발생의 원인이 된다”며 “사업장 스스로 빗물과 함께 비점오염물질이 유출되지 않도록 야적장 덮개 등을 덮고, 비점오염저감시설은 사전에 점검하여 적정 운영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