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김해인재육성장학재단 릴레이 기탁, 1차 100억 달성 코 앞통합 후 4개월 동안 지역민 10여억원 기탁 역대 최단기간 고액기록 '훈훈'
조민정 기자 | 승인 2019.06.07 09:19
▲ 김해인재육성장학재단 강복희 이사장.

김해시 인재육성장학재단(이사장 강복희)에 기탁금이 줄을 잇고 있다.

재단 측은 올 2월 일념장학재단과 통합 이후 자산이 60억 원대에서 80억 원대로 올라선 데다 기탁 행렬이 이어지며 현재 90억 원대로 지역 최대 장학재단으로 우뚝 섰다.

통합을 기점으로 이달까지 예약된 기탁 일정까지 포함하면 4개월 만에 10억1,000만원이 모인 셈이다.

이는 재단 설립 이후 역대 최단기간 최고액을 모금한 지난해 6개월 동안의 9억2,300만원에 근접한 액수로 재단 측은 올 상반기 중 이 기록을 무난하게 넘어서 100억원 조성 목표 달성도 머지않은 것으로 내다봤다.

통합 이후 장학기금을 쾌척한 곳을 보면 고려개발(주) 1억원, 대창단조(주) 2억원, 신세계백화점 3,000만원, ㈜협성 1억원 등이며 지난 10일 중흥토건(주)에서 장학기금 1억원을 기탁하는 등 이달 중으로 4억2,000만원이 추가로 기탁될 예정이라고 한다.

지난달 초에는 김해 여성 사업가 3명이 뜻을 함께해 외부에 알리지 않고 6,000만원을 기탁하며 의미를 더했고 지금도 관내 기업체와 금융권으로부터 기탁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이러한 릴레이 기부에는 지역 인재를 길러내겠다는 강복희 이사장의 열정이 좋은 본보기로 작용했다는 후문이다.

재단 기탁금은 1990년 600만원으로 출발해 1991년 7억8,000여만원, 1992년 6억7,000여만원, 1996년 5억3,000만원, 2000년에는 4억6,000여만원이 모금돼 한때는 도내 최고 장학재단으로서 위엄을 떨치기도 했다.

재단 설립 이후 지난 29년간 모금 규모를 살펴보면 적은 해는 10만원도 있었고 모금이 전혀 없는 해도 9년이나 돼 기금 규모가 도내 9위로 전락했다.

이런 상황에서 강 이사장은 자산 100억원을 목표로 인재육성과 일념 두 장학재단의 통합을 이끌어냈고 그 결과 63억원이던 기금이 통합 후 85억원으로 껑충 뛰게 됐다.

1992년 1월 재단 설립 당시 재단의 이사로 장학사업과 인연을 맺은 강 이사장은 2008년부터 11년간 이사장으로 재임해 왔으며 재단에 대한 각별한 애정으로 양 장학재단에 15억5,800여만원을 기부하며 아름다운 기부 문화 조성에 앞장섰다.

재단 측은 늘어나는 기금 규모에 맞춰 학생들에게 지급하는 장학금을 매년 늘려나갈 예정이다.

2017년 1억4,000여만원, 2018년 1억6,900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했고 올해는 지난해보다 6,000만원을 늘린 2억3,000만원을 지급할 예정으로 상반기에 1억1,600만원을 지급했으며 나머지 금액은 하반기에 지급한다.

또 연말까지 장학기금 100억원 조성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내년부터는 시의 재원 출연이 가능한 출연 기관으로의 출범을 준비하고 있다.

재단 측은 출연 기관화되면 안정적인 자금 확보가 가능해 장학 혜택을 더 늘릴 수 있는 기반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했다.

김해인재육성장학재단은 1차 100억, 2차 150억, 3차 200억 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김해인재육성에 기여하겠다는 김해를 사랑하고 아끼는 기업과 개인 등 십시일반 기탁 운동이 확산되어야한다. 그래야 목표 기간을 단축할 수 있고 더 많은 청소년들이 양질의 혜택을 볼 수 있다며 한목소리를 내고 있다.

한편 2017년 2월 김해시청 본관 1층에 설치한 명예의 전당도 기부문화 조성에 한몫하고 있다. 시 청사를 방문하는 시민들이 명예의 전당을 둘러보고 좋은 일에 동참하고 싶다는 문의 전화가 이어지고 있다.

현재 명예의 전당에는 500만원 이상 기부자 106명의 이름이 올라가 있으며 기부 금액은 따로 표기하지 않고 있다.

조민정 기자  webmaster@ynnews.kr

<저작권자 © 영남매일·YN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회사소개구독신청독자투고불편신고고충처리인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경남 김해시 가락로 29번길4 3층  |  대표 055-329-7001  |  팩스 055-321-720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경남 아00041  |  등록일자: 2007년 7월 3일  |  발행일자: 2007년 7월 3일  |  제호: YN뉴스
발행인 : (주)영남매일신문사 최금연  |  편집인: 최금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유동진
Copyright © 2019 영남매일·YN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ynnews.kr
공공기관 및 단체의 보도 자료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무관하며 모든 책임은 정보 제공자에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