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 카메라고발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주택연금 이용자 중 100세 이상 23명
상태바
주택연금 이용자 중 100세 이상 23명
  • 미디어부
  • 승인 2019.12.20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가입자 7만명 돌파
▲ 이정환 주택금융공사 사장(왼쪽)이 20일 서울시 세종대로 WISE타워에서 주택연금 7만번째 가입자 강태흡 어르신께 축하금과 감사의 마음을 전달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주택금융공사는 주택연금 신규 가입자가 7만 명을 넘어섰다고 20일 밝혔다.

주택연금이란 만 60세 이상의 어르신께서 소유한 주택을 담보로 맡기고 평생 혹은 일정한 기간 동안 매월 연금방식으로 노후생활자금을 지급받는 국가 보증의 금융상품을 말한다.

HF공사는 7만 번 째 가입자인 강태흡(만 80세)씨를 초청,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축하금과 기념품을 전달했다. 강씨는 “내 집에 평생 살면서 매월 연금을 받을 수 있고 남은 재산은 자녀에게 상속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어 가입을 결심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2007년 7월부터 올 11월말까지 주택연금 가입자의 이용현황을 분석한 결과, 주택연금을 받는 만 100세 이상 고객은 23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최고령자는 현재 만 114세 어르신으로 2010년 가입해 지금까지 약 9년 동안 주택연금을 받고 있다. 또 가입 시점으로 최고령자는 2017년에 만 107세로 주택연금을 처음 받으신 어르신이다.
  
올 11월말 기준 주택연금 신규가입자는 9,897명으로 출시이후 가장 많았다. 주택연금은 2007년 출시 당시 515명에서 ▲2016년 10,309명 ▲2017년 10,386명 ▲2018년 10,237명으로 가입자가 꾸준히 늘고 있다.

주택연금 이용자의 평균 연령은 72.1세로 70대가 47.6%로 가장 많았고 60대가 34.6%로 뒤를 이었다. 주택연금 이용자의 평균 주택가격은 2억 9,700만원이며 월평균 101만원의 주택연금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급유형은 71.2%가 정액형을, 22.9%가 전후후박형을 선택했다.

HF공사 관계자는 “내년에는 가입대상 확대, 연금 보장성 강화 등 고령층의 소득·주거안정을 위한 제도개선을 통해 더 많은 분들이 주택연금을 이용해 노후소득을 창출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