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경남도 생애초기 건강관리사업 8월부터 본격 시행
상태바
경남도 생애초기 건강관리사업 8월부터 본격 시행
  • 장종석 기자
  • 승인 2020.07.14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진주·사천·고성에서 출산·양육관리에 대한 멘토링 서비스 제공

경남도는 보건복지부 공모사업인 ‘생애초기 건강관리 시범사업’을 오는 8월부터 제공한다.

‘생애초기 건강관리 시범사업’은 전국의 20개소가 선정돼 시행되며, 경남도는 창원, 진주, 사천, 고성 등 4개소에서 실시된다.

이번 사업은 소득기준과 관계없이 ‘임산부 및 만 2세 이하 영아’를 대상으로 시행되며, 출산·양육 관련 전문교육을 이수한 영유아 건강 간호사 등이 가정방문을 통해 출산·양육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며, 보편방문과 지속방문으로 나누어 시행한다.

보편방문은 출산 후 4주 이내에 이루어지며,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모유수유, 및 산후우울평가’ 등 산모의 궁금증이나 양육 시 어려움 등에 대한 상담 등 멘토링 서비스가 제공된다.

지속방문은 집중관리가 필요한 건강취약 가정을 대상으로 임신 20주부터 출산 후 2년 까지 총 25회에 걸쳐 전문적·맞춤형 건강관리를 제공하게 된다.

도내 시범사업 지역에 거주하는 임산부가 ‘생애초기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받고자 할 경우 보건소에 등록하고 지원신청을 하면 된다. 보다 상세한 사항은 관할 주소지 보건소로 문의하면 된다.

경남도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산모와 영유아의 건강증진에 첫걸음이 되길 기대한다”며 “단계적으로 전 시·군에 생애초기 건강관리 서비스를 확대 운영해 건강한 출산 문화 조성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