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 카메라고발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경남도, 택배기사 등 필수노동자 실태조사 나서
상태바
경남도, 택배기사 등 필수노동자 실태조사 나서
  • 장종석 기자
  • 승인 2021.01.22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도정회의실, 필수노동자 실태조사 용역 착수보고회
경남도 대면업무 수행 필수노동자 지원 대책 마련

경남도가 대면업무를 수행하면서 코로나19 감염 위험과 업무량 증가로 애로를 겪고 있는 필수노동자들을 지원하기 위한 ‘필수노동자 실태조사 용역 착수보고회’를 22일 오후 2시 중앙회의실에서 개최했다.

보고회에는 양대노총, 학계, 창원지방고용노동지청 관계자, 노동 분야 전문가 등으로 이루어진 필수노동자 워킹그룹과 경남연구원 연구진 등 15명이 참석해 ‘필수노동자 실태조사 용역’의 3대 중점과제인 ▲경남지역 필수노동자 지원 범위 ▲고용과 노동환경 조사 ▲ 정책요구 파악과 추진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향후 경남연구원은 보고회에서 논의된 사항을 바탕으로 도내 필수노동자들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실시해 급여수준, 건강상태, 방역실태 등을 조사하고 정책요구 사항을 파악할 예정이다.

6월 필수노동자 실태조사 용역이 완료되면 ‘필수노동자 지원대상과 세부 지원기준’을 마련해 도내 필수노동자에 대한 맞춤형 정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보고회의 간사를 맡은 김재원 도 노동정책과장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돌봄노동자, 택배․배달기사, 환경미화원과 같은 필수노동자들의 환경이 더욱 더 열악해졌다”며 “필수노동자가 긍지와 자부심을 가지고 일을 할 수 있도록 경남형 지원 대책을 검토 하겠다”고 말했다.

도내 대면업무 필수노동자 수는 24만 명에 이르며, 이중 비거주 복지시설 운영업 종사자가 5만143명(20.5%)으로 가장 많고, 병원종사자가 3만9422명(16.1%)으로 그 뒤를 잇고 있다.(출처: 2018년 전국 사업체조사, 통계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