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대통령 선거
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카메라고발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도로변 광복절 태극기 게시 작업자 아슬아슬 `위험천만`
상태바
도로변 광복절 태극기 게시 작업자 아슬아슬 `위험천만`
  • 민원현장 취재팀
  • 승인 2021.08.18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2일 김해시가 국경일마다 국도와 지방도 도시 중심 도로변 전체에 가로등과 전신주에 부착된 태극기 꽂이에 태극기를 게시하고 있다.

용역업체 차량으로 보이는 일반 트럭 화물칸에 사다리를 기대어 놓고 올라가 가로등까지 팔과 다리를 뻗어 태극기를 게시하고 있는 작업자가 너무 위험해 보인다.

특히 작업 차량 어디에도 뒤따라오는 차량에 알리는 업무 중 비상 차량 표지판 하나 없어 추돌 사고의 위험에까지 노출되어 있다.

화물칸에 사람을 태우고 다니는 자체만으로도 도로교통법 위반이지만 아무런 안전장치 없이 차량 운행과 위험한 작업 지시 또는 방관한 김해시의 생명 존중 안전 의식에 경악을 금치 못하겠다는 운전자들의 지적이 많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