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카메라고발
다시보는 부끄러운 김해 현장
행복밥집
TV 방송 영상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합천 중산동 가야고분, 한국문화유산협회 학술발굴 사업 선정
상태바
합천 중산동 가야고분, 한국문화유산협회 학술발굴 사업 선정
  • 장종석 기자
  • 승인 2021.04.12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 내 비지정 가야유적에 대한 학술적, 역사적 가치 인정
다라국 중심유적 옥전고분군과의 비교 학술자료로 활용 기대
합천 중산동 가야고분 전경.
합천 중산동 가야고분 전경.

경남도와 경남연구원은 (사)한국문화유산협회의 ‘2021년도 매장문화재 학술발굴조사 활성화 사업’에 합천군의 비지정 가야유적인 ‘중산동 고분 발굴조사’가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문화재청이 후원하고 (사)한국문화유산협회가 주관하는 ‘매장문화재 학술발굴조사 활성화 사업’은 비지정 매장문화재(유적)의 발굴비 전액을 지원하는 학술사업이다. 대상은 중요 비지정 매장문화재로서 학술적·역사적 가치가 큰 유적으로 매년 전국 2곳 내외의 유적을 엄선하여 지원하고 있다.

올해 공모에는 경남연구원의 합천 중산동 고분과 충청남도역사문화연구원의 금산 전통사찰에 대한 발굴조사가 선정되었다.

중산동 고분은 합천군 쌍책면 하신리에 소재한 비지정 유적으로 가야 멸망기인 6세기 중엽의 돌방무덤(石室墓)이다. 고분은 낙동강과 황강수계를 따라 선진문물이 드나들던 관문지에 위치하며, 다라국의 중심유적이자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추진 중인 합천 옥전고분군(사적 제326호)과도 불과 5km 거리에 있다.

이번 공모지원을 직접 추진한 고민정 경남연구원 역사문화센터장은 “중산동 고분은 도굴 피해를 입었으나 현실과 묘도, 봉토 등이 비교적 잘 남아 있다”면서 “이번 학술발굴 결과와 주변유적과의 비교연구를 통해 가야 말기의 변화상과 백제 문화의 이입과정을 규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가야사 조사연구 및 정비가 국정과제로 선정된 이후 경남연구원은 총 34건의 가야유적 학술조사를 수행할 예정이며 명실상부 경남도정 연구기관으로서 경남의 가야사 연구복원에 핵심적 역할을 수행해 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